삼성 ‘이재용’이 북한에 가서 직접 말한 ‘자기소개’ 내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북한 고위인사를 만난 자리에서 자기소개를 했다고 한다.

지난 18일 이재용 부회장 등 경제계 인사들은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했다. 이날 경제계 인사들은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리용남 북한 내각부총리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자관은 “이번에 남측에서 최고의 경제인들이 오셨습니다” 라며 “시간이 되시면 한 분 한 분씩 자기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리용남 내각부총리는 “좌우지간 시간은 많지 않지만 간단하게 소개해 주십시오”라고 말했고, 참석자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구광고 LG그룹에 이어 이재용 부회장이 리용남 내각부총리 앞에서 자기소개를 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의 이재용입니다”라며 “평양은 처음 와봤는데, 마음에 벽이 있었는데 이렇게 와서 직접 보고 경험하고, 여러분을 뵙고 하니까, 또 호텔 건너편에 한글로 써져 있고, 또 우연히 보니까 평양역 건너편에 새로 지은 건물에 과학중심 인재중심이라고 써져 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삼성의 기본경영 철학이 기술중심 인재중심입니다”라며 “세계 어디를 다녀 봐도 한글로 그렇게 써져 있는 것을 본적이 없는데, 한글로 된 것을 처음 경험했는데, 이게 한민족이구나라고 느꼈습니다. 이번 기회에 더 많이 알고, 신뢰관계를 쌓는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이재용 부회장의 말을 들은 리용남 내각부총리는 “우리 이재용 선생은 보니까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아주 유명한 인물이던데”라며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시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유관순 열사가 당한 고문 중 잘 알려지지 않은 성고문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하여 일제 침략에 항거하나 꽃다운 나이에 순국하신 유관순 열사.

유관순 열사는 재판을 받았던 당시 “다시는 독립운동을 하지 않고 대일본제국 신민으로서 살아가게 될 것을 맹세할 것인가?”는 재판장의 질문에 의자를 던지면 “나는 왜놈 따위에게 굴복하지 않는다! 언젠가 네놈들은 천벌을 받게 되어서 반드시 망하게 되리라!”고 할 정도로 자주독립의 열정은 대단했다.

하지만 이 사건으로 징역 7년형을 선고 받고 옥중에 수감되었는데, 옥중에서도 항일의 정신을 잃지 않으며 만세운동을 외쳤으나 모진 고문을 받고 결국 숨을 거둔다.

그때 유관순 열사의 나이 꽃다운 열여덟 때다.

다음은 일본군들이 유관순 열사에게 실제로 가했던 극악무도한 그 날의 진실들..

 

“내 손톱이 빠져나가고, 내 귀와 코가 잘리고. 내 다리가 부러져도 그 고통은 이길 수 있사오나 나라를 잃은 그 고통만은 견딜 수가 없습니다. 나라에 바칠 목숨이 오직 하나 밖에 없는 것이 이 소녀의 유일한 슬픔입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