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가득한 좁은 ‘배수로’에 한 군인이 ‘맨 몸’으로 들어간 이유


 						  
 								 

이 사연을 듣고 나면 ‘살신성인’이라는 말이 절로 생각날 것이다. 영상 속에 나온 배수로는 입구가 좁아 성인 남성이 들어가기엔 힘겨워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남성은 들어간다. 군인으로 보이는 동료들은 그에게 물을 뿌려주며 최대한 배수로에 몸이 잘 들어가게 만들어 주고있다.

과연 배수로 안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걸까.

이 군인이 배수로 안쪽으로 더 깊숙히 들어갈 때마다, 그 안에서 낑낑거리는 소리가 어렴풋이 들려온다. 그리고 마침내 배수로 근처에 서있던 군인들이 환호를 하며 소리를 지르고 기쁨을 표효한다.

그렇다, 해당 남성이 배수로에 들어간 이유는 갓 태어난 아기 강아지의 울음소리를 들었기 때문이다. 이 강아지들은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아 배수로에 떨어졌고 나오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이를 본 그는 즉시 옷을 벗고 아기 강아지들을 구하기 위해 좁은 배수로에 들어갔던 것.

그리고 그들의 아기 강아지들 구조 작전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태어나자마자 배수로에 떨어진 강아지들은 몸 전체가 진흙으로 뒤덮여있었다. 이에 군인들은 구조된 강아지들을 즉시 깨끗한 물로 씻기고 혹여나 감기에 걸릴까 수건으로 젖은 몸을 말려주어 뽀송한 상태로 만들었다.

이러한 여러 사람들의 도움덕분에 아기 강아지들은 엄마 품으로 무사히 돌아갈 수 있었다.

사람의 작은 손길일지라도 어쩌면 말 못하는 동물들에게는 큰 도움으로 다가갈 수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영상 DKN.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