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표 중 “바지 너무 짧다”는 지적에 그 자리에서 옷 벗어버린 여학생


 						  
 								 

미국 명문대학교인 코넬대에서 한 여학생이 논문 발표 도중 옷을 벗는 사건이 일어나 눈길을 모으고 있다.

옷을 벗은 여성은 다름 아닌 한국계 여성!
한국계 여성 레티샤 채(Letitia Chai)는 논문을 발표하던 도중 스스로 속옷 차림이 됐고, 해당 장면은 전 세계에 라이브로 생중계됐다.

사건의 발단은 논문발표 전인 5월 2일, 레티샤는 조교수 레베카 매고(Rebekah Maggor)의 연설·연기 수업 시간에 “바지가 너무 짧다”며 복장을 지적받은 일이다.

당시 레티샤는 하늘색 셔츠에 짧은 청반바지를 입고 있었는데, 레티샤는 “교수님이 대뜸 ‘그 옷을 정말 입을 거냐. 짧은 바지는 남성들의 주의를 끌어 발표 내용보다 복장에 관심을 두게끔 만들 수 있다’고 말하셨다.

나는 순간적으로 놀라서 뭐라고 대답할 말을 찾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매고 교수의 지적에 이어 한 남학생이 “발표자는 도덕적 의무를 지켜야 한다”며 거들었고, 당황한 레티샤는 발표를 마무리하지 못 한 채 교실을 떠났다.

당시 교실에 있었던 한 학생은 “레티샤가 교실을 떠나고 나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며 교실에 남은 학생들은

‘누구든 원하는 옷을 입고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할 권리가 있으며 레티샤 채의 복장에는 문제가 없다’와 ‘발표할 때는 더 격식 있는 옷을 입어야 한다’라는 두 의견으로 갈려 토론을 벌였다.


레티샤는 논문 발표날 당시 지적받았던 옷을 그대로 입고 나타났고, 발표는 페이스북 라이브로 생중계되고 있는 상황이었다.

카메라를 향해 한국에서 보고 계실 부모님께 안부 인사를 한 뒤 레티샤는 “남을 만족시키기 위해 자기 외모를 맞춰야 한다는 터무니없는 소리를 언제까지 참아야 하느냐”며

“며칠간 수많은 메시지를 받았다. 많은 사람들이 자기 경험을 공유해 주었다. 나는 여성이고 레티샤 채이기 이전에 한 인간이다”라며 옷을 벗었다.


레티샤는 “이것은 그저 작은 시작일 뿐이고 우리는 앞으로 서로 이야기해야 할 것이 많다. 하지만 우리 모두 잘 해나갈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라며 속옷 차림으로 당당하게 발표를 이어갔다.

레티샤의 항의시위가 큰 주목을 받자 매고 교수는 교지를 통해 “학생들에게 무엇을 입고 무엇을 입지 말라고 강제하지는 않는다. 그저 자기 자신을 잘 드러낼 수 있는 옷을 입으라고 할 뿐”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또한 “우리 모두 인류의 한 사람으로서 서로의 진실한 모습을 바라보자. 다 같이 옷을 벗자(Strip everybody)”라고 말했고, 당시 강의실에 있던 학생 44명 중 28명이 레티샤를 따라 옷을 벗었다.

레티샤는 “논문 발표일에 내가 한 행동은 교수님을 트집잡기 위한 것이 아니라 사회적 이슈에 경종을 울리고자 한 것이었다. 나는 특정 교수의 이름을 거론하거나 수업 당시 상황을 묘사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방구쟁이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출처= 언니베게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양 한 마리가 주인 피해 무려 6년 동안 숨어있던 이유

얼마나 싫었으면 6년을 꽁꽁 숨어있었을까.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뉴질랜드에 살고 있는 양 슈렉의 사연이 소개되었다.

슈렉은 평소에 털 깎기를 무척이나 싫어했다고 한다. 때문에 매년 털을 깎아야하는 봄만 되면 털 깎기를 피해 도망다니고 숨어다녔다.

그러던 어느 날, 슈렉은 결심했다. 이번에 꽁꽁 숨어버리겠다고.

슈렉은 주인 눈을 피해 동굴로 숨어들었고 무려 6년 동안이나 칩거생활을 했다. 6년 만에 슈렉을 찾은 주인은 차마 믿을 수 없었다. 슈렉은 양의 모습이 아니였기때문이다.

양이 아닌 흰 공 같이 보이던 슈렉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곱슬곱슬한 양털이 자라나 얼굴 조차 제대로 보이지 않았다. 주인은 그저 기가 막힐 뿐이었다.

그렇게 숨어있던 슈렉은 결국 6년 치의 털을 깎이게 되었고 20명분의 옷을 만들 수 있을 만큼의 양모가 나왔다. 저렇게 곱슬거리고 두꺼운 털을 그동안 어떻게 지니고 있었을까.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ㅌㅋㅋㅋㅋㅋ숨어있었대ㅋㅋ”, “막짤 표정봐ㅋㅋ세상 잃은 듯”, “몸 가벼워졌겠다”, “앞이 보이긴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