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의사들이 ‘수술실 CCTV’ 설치를 반대하는 이유


 						  
 								 

마취수술을 앞두고 있다면 녹음기를 준비해야하는 요즘 사회, 한 두건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특히 성형외과에서 빈번히 발생되고 있는 환자 성희롱.

이에 대해 MBN ‘황금알’에서는 수술실 CCTV 설치를 두고 현직 의사들과 일반 게스트들과의 토론이 이어졌다. 과연, 현직 의사들의 생각은 무엇일까.

우선 의사들이 수술실 CCTV 설치를 반대하는 이유는 ‘위축’되기 때문이라는데. 한 전문의는 “수술실 CCTV가 설치된다면 의사들은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기 어려울 것. 또한 수술 시 의사들이 위축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방송에 출연했던 다른 현직 의사는 “수술실 CCTV는 개인정보 보호법에 어긋난다. 가장 좋은 치료는 의사와 환자 그리고 보호자 간의 신뢰이다”라며 의사에 대한 믿음을 부각시켰다.

이어 그는 “수술실에 CCTV가 있어도 수술은 가능하겠지만 최대한의 능력을 발휘하기는 어렵다. 또한 수술을 진행하는 의사가 감소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한 게스트는 “운전하는 차 안에 블랙박스를 설치한다. 그렇다고 운전하는 사람이 줄지 않는다”라며 의사들 입장에 대한 반박을 늘어놓았다.

한편, 수술실 CCTV 설치에 대해 네티즌들은 “그러면 녹음기라도 켜둬”, “수술실에서 환자 뒷담까니까 그렇지”, “의사에 대한 신뢰? 없어진지 오래” 등의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N ‘황금알’, YTN 및 JTBC

“비염수술받던 환자 핸드폰 속에 녹음되어 있었던 것”

한 이비인후과에서 비염수술을 받던 환자. 그가 혹시나 하는 마음에 켜놓았던 핸드폰 녹음 속에는 충격적인 내용이 녹음되어 있었다.

MBC 뉴스투데이는 전주의 한 이비인후과에서 마취 상태로 수술을 받던 도중 담당 의사에게 욕설을 들었다는 환자의 사연을 전했다.

우선 피해 환자는 수술실 녹음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 “수술 당일 담당 의사한테서 술 냄새가 많이 났다. 그래서 불안한 마음에 녹음기를 켜둔 채 수술실에 들어갔다” 라고 설명했다.

앞서 진료를 받을 때도 불친절한 태도로 일관했던 담당 의사에게 수술을 받기도 무서웠는데 당일날 술 냄새까지 나니 더욱 불안했을 것 이다.

그런데 그 불안은 현실이 되었다.

핸드폰 녹음기에는 담당 의사가 내뱉는 심한 욕설이 담겨있었기 때문.

피해 환자 코에 연골이 없다는 이유로 담당 의사는 수술하는 동안 심한 욕설을 3시간 동안 반복했으며 그 목소리는 분노로 가득차있었다.

마취를 깨고 녹음기를 켜 이 욕설을 들은 피해 환자는 자신의 두 귀를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다.

이에 해당 병원 관계자는 “하필이면 연골도 없고 수술이 굉장히 힘든 상황이라 화가 나서 혼잣말로 얘기한 것이다. 또한 수술 전날 술을 마신 건 사실이지만 수술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고 해명하며 자신의 잘못을 시인했다.

이번 사건으로 많은 사람들은 생명과 연관되어 있는 수술을 책임지고 있는 의사가 할 행동이냐며 윤리의식 부재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