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내린 운전재능.JPG


 						  
 								 

신이 내린 운전재능.JPG

오늘의 인기 콘텐츠 이어보기~!

해코지 당하는 여성 버스기사 도와준 남성이 길 위에 버려진 이유

 

2001년 제 58회 베니스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받았던 상영 시간 11분짜리 단편 영화 ‘버스 44’

버스 44 내용은 이렇다.

한 여성 버스 운전 기사가 운전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남성 승객 3명이 그녀에게 해코지를 하려고 한다.

버스 안에 다른 승객들도 있었지만, 한 중년 남성을 제외하고는 묵묵히 방관만 하고 있었다.

한 중년 남성은 “모두 지켜만 보고 있을거냐?”고 소리치며 버스기사를 도와주려 하지만 오히려 칼에 찔리기 까지 한다.

그리고 버스기사는 남성 3명에게 끌려 내려져 성폭행을 당한다.

남성들이 성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상황에도 묵묵히 방관만 하고 있던 승객들.

성폭행을 당한 버스기사는 다시 남성들에게 끌려와 운전대를 잡는다.

이때 버스기사는 자신을 도와주려 했던 중년 남성에게 “버스에서 내려라”고 소리친다.

중년 남성은 “나는 도와주려고 했는데, 왜 내리라고 하는 거냐”며 이유를 물었으나 버스기사는 “당신이 내리지 않으면 버스를 출발시키지 않겠다”며 재차 내리라고 요구한다.

결국 다른 승객들이 중년 남성을 강제로 버스에서 하차시킨다.

중년 남성은 외진 산길에 낙오되어 길을 내려오고 있었는데 교통사고 현장을 발견한다.

그리고 사고 차량을 발견하고 매우 놀라는데, 자신이 타고 있던 버스였기 때문.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남성3명에게 성폭행을 당한 버스기사는 자신을 도와줬던 중년 남성만을 남긴 채 낭떠러지에 떨어져 같이 죽으려고 했던 것이다.

실제 버스 안에 타고 있던 승객 전원이 사망했다.

한편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져 화제가 됐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버스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