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외국인이 한국 여자와의 데이트가 ‘최악’이라 말한 이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양남자가 말하는 한국여자와의 연애”라는 제목의 글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인터뷰에 응답했던 한 외국인은 한국여자와의 데이트가 최악이었다고 말했다.

영상 속 외국인은 “어떤 한국 여자와 데이트를 했어요. 이태리 레스토랑에 가서 밥을 먹고 술을 마셨는데 제가 모두 계산했죠. 12만원 정도였던 것 같아요”라며 입을 열었다.

첫 데이트니까 그럴 수 있지라는 생각으로 쿨하게 넘어갔다는 그는 “보통은 제가 저녁을 사면 상대방이 술을 사거나 그럴거라 기대하거든요. 그리고 두번째 데이트를 하려고 하는데..”라며 이야기를 계속해서 이어나갔다.

여성은 침대가 있는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자 했고 외국인 남성은 속으로 “여기 진짜 비싼 영화관이네”라 생각했다고. 이를 눈치챈 것일까.

상대방은 “이거 너무 비싸면 그냥 일반 영화관 가도 돼”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외국인은 무슨 뜻이야라고 물어봤다. 그러자 들려온 대답은 “만약 오빠한테 너무 비싸다면”.

이에 외국인은 정말 황당한 심경을 밝혔다. 상대방 여성은 그에게 “남자들이 데이트비용을 다 내는걸 기대하는데 내가 그사람이 좋아지기 전까진 그러지 않는다”라고 말했다고.

이 말을 들은 외국인 남성은 상대방 여성에게 “그래 좋아 나도 너한테 흥미없어”라는 말과 함께 이별을 했다. 이어 그는 “그 후 다시는 그녀를 보지 않았죠. 모두가 일을 하고 모두 각자의 수익이 있으니 뭔가를 빚지는걸 월치 않을꺼에요. 저는 부자가 아니에요. 따라서 저도 모든 비용을 부담하고 싶지 않거든요”라며 데이트 비용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애시절, 안정환이 데이트 하다가 ‘천만원’ 쓴 썰

지난 2000년 결혼해 어느덧 18년차 부부인 전 축구선수 안정환과 미스코리아 출신 이혜원.

이들은 여전히 넘사벽 비주얼을 자랑하며 한국의 베컴 부부라고도 불린다.

두 사람은 지난 1999년 화보 촬영에서 처음 만났다.

안정환이 첫눈에 반한 이혜원씨에게 전화번호를 받아내며 대시한 끝에 3년여간의 연애기간을 거쳐 결혼에 골인했다고.

이와 관련해 안정환이 공개한 이혜원과의 열애시절 썰이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그는 미스코리아 아내와 화보 촬영으로 처음 만났다며 “촬영 끝나고 화장실에 쫓아갔다”며 “남자 소개시켜준다고 하고 전화번호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부산에서 촬영했는데 서울에서 소개팅시켜준다고 불러놓고 내가 나갔다”고 말한 안정환은 반응을 묻자 “반응이 썩 나쁘진 않았다”고 답했다.

또한 “이혜원과 데이트하다 벌금을 천만원 낸 적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안정환은 “당시 난 부산에서 활동 중이었고 아내는 서울에 있었다. 전날 비행기를 타야 다음 날 훈련에 갈 수 있었는데 밤에 데이트를 하다 보니까 비행기를 놓쳤다”라고 입을 뗐다.

결국 훈련이 끝날 때쯤에야 경기장에 도착했다는 것이 안정환의 설명.

안정환은 “벌금이 천만 원이었다. 천만 원인 걸 미리 알았다면 무조건 갔을 거다. 그 정도는 아니었다”라고 고백,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안정환은 지난 2000년 3살 연하의 미스코리아 출신 이혜원과 결혼했다. 이후 2004년 딸 리원 양, 2008년 아들 리환 군을 얻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꽃놀이패’, 이혜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