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뷰티 유튜버가 밝힌 ‘절대 사용하지 말아야 할 콘돔’.


 						  
 								 

한 뷰티 유튜버가 자신의 채널을 통해 ‘솔직한 5종 콘돔 리뷰! 절대 쓰지 말아야 할 콘돔과 추천 콘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해당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 ‘데이지’는 해당 영상이 남녀 모두에게 필요할 리뷰일 것 같다고 말하며 ‘콘돔 리뷰’에 대해 소개했다.

데이지는 “저는 여고를 나오고 성교육을 받았지만 콘돔에 대해서 자세히 바라볼 기회가 적었다”며 해당 리뷰를 만들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초박형 콘돔, 사정 지연형 콘돔, 돌기형 콘돔 등 여러 종류의 콘돔을 각 기능별로 소개했다.

데이지는 두께가 얇은 초박형 콘돔에 대해 소개하던 중 일본 기업으로 알려진 ‘오카모토’에 대해 언급했다.

그녀는 “오카모토는 상당히 유명한 콘돔 브랜드다. 외국에서 듀렉스가 유명한데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서 듀렉스와 함께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특히 ‘003 알로에’ 제품은 국내에서 굉장히 많이 팔리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데이지는 해당 제품을 추천하지 않는다고 강력하게 말했다.

“‘굉장히 좋으니 구매하세요’라는 말이 아니다. 오카모토는 태평양 전쟁 당시 위안부에 독점적으로 콘돔을 공급해 왔다”며 “오카모토는 군수물자를 지원했던 전범 기업이다. 실제로 국내에서도 전범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그녀는 “많은 사람들이 유명하다는 이유로 이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면서 어떤 역사를 가지고 있는 콘돔인지 꼭 아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2018. 0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데이지 방송캡쳐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베트남에서 강물이 불어났을 때, 아이들이 학교 가는 방법

베트남 일부 지역에서는 우기 시즌이면 홍수가 빈번하게 발생하여 강물이 자주 불어난다.

강을 건너야만 학교에 갈 수 있는 아이들, 어떤 방법으로 학교에 갈까?

생각치도 못 한 방법이었다. 베트남 매체 Soha는 디엔 비엔(Dieng Bieng)에 거주하고 있는 학생들이 강물이 불어나자 비닐봉지를 이용해 등교하고 있는 모습을 보도했다.

원래는 임시 다리를 설치해 다녔지만 홍수가 발생하면 그것도 무용지물이라고. 폭우가 쏟아지는 동시에 임시 다리는 물론 뗏목까지 강물에 휩쓸리기 때문이다.

한 번 비가 오면 수심 2m로 강물이 깊어지기에 아이들이 수영해서 가는 건 어렵다. 때문에 학부모들이 직접 아이들을 비닐봉지에 태워 강 건너까지 데려다준다.

확실하면서도 자칫 위험할 수 있는 방법이지만 그들에게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비닐봉지에 아이가 들어가있으면 어른 중 한 명이 윗부분을 손으로 막고 잡은 채 강을 수영해서 건너는 방법이다. 등교는 할 수 있지만 문제는 비닐봉지 안의 공기이다.

아이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으며 강을 건너는 어른 역시 거센 물살을 헤엄치며 아이가 들어가있는 비닐까지 챙기다보면 사고를 당하기 쉬울 것.

이와 관련 지역 당국은 “비닐봉지로 등교하는 행동을 매우 위험하다고 알려주고 있지만 사실상 다른 방법은 전혀 없다”며 뾰족한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애들 공기 안통해서 어떡하냐”, “저건 어른도 위험할거같은데”, “아니….진짜 저렇게까지”, “너무 위험해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oha

연관 콘텐츠 이어보기~!

베트남 롯데리아에서 만 원으로 먹을 수 있는 것들

해외여행의 진정한 묘미는 아무래도 먹방이 아닐까?

물가가 저렴한 곳으로 여행을 갔을 때, 국내에서는 비싸게 샀던 것들을 저렴한 가격에 만날 수 있다면 그 얼마나 행복한가. 베트남 롯데리아에서는 우리돈 1만 원으로 먹을 수 있는 것들이 화제이다.

유튜브 채널 ‘코이티비KOITV’를 보면 현지 상황을 단숨에 볼 수 있었다. 앞서, 한국 롯데리아에서 파는 불고기 세트 가격은 5,600원으로 만원이 있어도 세트 2개를 못 먹는 가격이다.

그러나 베트남 롯데리아에서는 빅스타 콤보, 양념 감자, 음료, 불고기버거, 치킨, 애플파이 주물해도 만원이 넘지 않는다.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양인데도 불구하고 한화 9,700원밖에 들지 않는다.

따라서, 베트남 롯데리아에서는 남 부럽지 않은 푸짐하고 다양한 것들을 만 원으로 먹어볼 수 있다.

롯데리아 뿐만 아니라, 베트남 스타벅스는 톨 사이즈 기준으로 아메리카노 2,500원, 라떼는 3,500원에 마실 수 있다. 저렴한 물가 탓에 대형 마트에서 팔고 있는 한국 식품류도 싼 값에 살 수 있다.

실제 베트남에서 7년 동안 거주하고 있던 A씨는 “베트남에서는 프렌차이즈도 한국보다는 가격이 저렴하다. 지역 브랜드 카페에서는 커피값이 1,200원 정도이다” 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소식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베트남 꼭 간다”, “와 저렇게 많이 먹을 수 있다니”, “맛은 있나?”, “엄청 많이 시킬 수 있네”, “스타벅스 싸네”, “먹어봤는데 내 입맛에 별로였음”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코이티비KOI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