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이 대한민국의 초계함을 11만 원에 구매할 수 있었던 이유


 						  
 								 

지난 2014년 필리핀은 한국으로부터 1,240톤의 포항급 초계함 1척을 100달러에 판매한 적이 있다.

미사일 초계함 척당 가격이 1,300억 원 하는 시대에 단돈 100달러(약 11만원)에 구매한 내막을 살펴보자.

현재 필리핀은 내부에선 알 카에다의 지원을 받는 급진 테러 조직인 아부 샤야프등의 반정부 단체가 가해 오는 위협에 직면해있고, 외부에서는 남중국해에서 중국과의 대치로 힘든 싸움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필리핀은 국방 예산도 그렇고 지금까지 취약한 해군과 공군을 운용하고 있었는데, 급변하는 내부, 외부 사정으로 인해 빠르게 국방력을 강화할 수 밖에 없었다.

예산에 한계가 있던 필리핀은 저렴한 가격에 최대의 전력을 발휘하는. 이른바 가성비가 좋은 최선의 무기를 선택해야 했는데, 이때문에 한국에서도 저렴한 가격의 전투기인 F/A-50 12기를 도입하기도 했다.

이렇게 한국과 거래를 하는 와중에 한국은 포항급 초계함 충주함을 100달러에 판매했는데..

충주함은

76mm 주포 2문 및 40mm 부포 2문, 어뢰, 폭뢰, 대공유도탄 미스트랄, 중기관총(K-6) 등 강력한 무장을 갖춘 함정

이 이유는 이렇다.

충주함은 이미 2016년 12월 한국 해군에서 퇴역한 초계함인데, 한국은 6.25 전쟁에 참여했던 필리핀 군인들의 희생에 대한 작은 보답이라며 퇴역한 충주함을 무상 인도하기로 한 것인데, 약간의 상징적인 의미로 100달러에 매매하는 것.

하지만 필리핀도 충주함을 인도 받아도 골치 아픈 문제가 많다. 퇴역함이기 때문에 이것저것 손을 봐야 할 곳이 많은데, 필리핀의 한 장교는 “충주함 재취역 경비는 약 200만 필리핀 페소가 들것이다”고 말다. 이는 한국의 원화로 약 40억이 가까운 금액.

또, 충주함에 장착된 모든 무기들이 부착된 상태로 제공되지 않는다. 특히 대형 하푼 미사일은 양도 목록에서 제외되는데, 이 미사일은 아직도 한국군에 유용한 무기이며, 제조국이 미국이라 미국의 허가가 있어야 하기때문.

때문에 충주함의 기본적인 장비인 Mk 46 대잠 어뢰 또한 양도 목록에 없을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필리핀은 대함이나 대공이나 미사일을 운용하는 함선이 한 척도 없었는데, 이제 대함미사일로 무장하게 생겼기에 중국에서는 이전처럼 필리핀을 가볍게 볼 수 없다.

포항급 초계함을 필리핀에 공여하는 것에 대해 중국이 우리나라에 항의 방문을 할 정도.

덧붙여 그동안 우리나라가 초기형 초계함을 외국에 공여한 사례를 살펴보면,

2011년 9월 29일 퇴역한, PCC-755 안양함은 콜롬비아에 무상공여.

2011년 9월 29일 퇴역한, PCC-757 군산함은 콜롬비아 해군에 무상공여.

2014년 12월 30일 퇴역한, PCC-758 경주함은 페루 해군에 양도.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과거, 아프리카 국가 중 가장 부유했던 나라가 몰락하는 과정

아프리카 중남부에 위치한 국가 짐바브웨는 일본과 국토면적이 비슷하며 1960년대 아프리카 국가 중 가장 부유했다고 꼽히던 나라였다.

60년대 당시, 짐바브웨 경제 수준은 상당했다. 따라서 수많은 고층 빌딩들이 아프리카 국가 중에서 많은 편이었다.

높은 문화 수준으로 인해 아프리카 최초로 장편 애니메이션을 제작한 국가이기도 하며 평도 좋아 SICAF와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에서도 장편 경쟁부문에도 진출했다.

세계 3대 폭포라 꼽히는 빅토리아 폭포가 있는 나라이기도 하며 자연 상태가 무척이나 잘 보존되어 많은 동물학자들의 로망 국가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평화는 길게 이어지지 못했다. 로버트 무가베가 등장하면서부터.

로버트 무가베가 임기 후반에 들자 정책들은 모두 개판으로 진행하기 시작했고 이는 결국 나라가 몰락되는 지름길이 되어버렸다. 총 29년 11개월간 이어진 로버트 무가베에 의한 무자비한 폭압정치는 2017년 11월 짐바브웨 군부의 쿠데타로 독재자 무가베가 축출되었다.

로버트 무가베는 정권을 잡기 시작하면서부터 백인들의 농장을 강제로 몰수했고 이를 반대하는 백인들은 무자비하게 폭행하며 수용소에 감금까지 시켰다.

이 결과, 농업 생산량이 폭락했으며 농업 경제 또한 폭망하게 되었다.

경제는 차츰 망하게 되면서 물가는 상상초월로 올랐다. 인류 역사상 3위로 꼽히는 초인플레이션을 겪게 된 짐바브웨는 하루만에 지폐는 휴지조각이 됐다.

2013년 재무장관이 “국고에 23만원 뿐이다” 라는 발언을 통해 사실상 정부가 파산 위기에 몰렸음을 밝혔다. 2017년이 되서야 쿠데타로 하야된 무가베, 이후 엠머슨 음난가와 집권하면서부터는 경제개혁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짐바브웨는 비옥한 토지나 자원이 풍부하며 양호한 인프라와 인적자본이 있기에 경제적인 잠재력이 크다고 보는 전망이 많기 때문이다.

한 사람으로 인해 순식간에 몰락해버린 나라 전체, 국민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밖에 없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나무위키, YTN,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