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수리하러 지하실에 들어갔는데.. 발견된 지하 도시


 						  
 								 

그는 집수리를 하려고 구멍을 파기 시작했다. 그 때 집터 밑에서 엄청난 것이 나왔다.

 

 

출처 – 공미니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안 한 일 까지 했다고 하면..” 김성수 어머니가 언론에 한 말

김성수의 심신미약 감형을 받아주지 말라는 청원이 100만을 넘어선 가운데 그의 어머니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24일 김성수의 어머니는 한 매체를 통해서 김성수 동생 공범 논란에 대해 “안 한 일(동생과 공모)까지 했다고 하면 어떻게 하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수의 동생은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신 씨와 실랑이를 벌이고 살해될 때 까지 김성수의 옆에 있다가 사라진 바 있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강서경찰서는 동생에 대해 공범 혐의가 없다고 밝혔지만, 지난 17일 JTBC 뉴스룸에서 당시 사건 현장을 담은 CCTV 영상을 공개하며 동생에 대한 공범이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이에 대해 강서경찰서 관계자는 “CCTV에 나온 장면은 동생이 엉겨 붙은 두 사람을 떼어 놓기 위해 가까이 있던 신 씨를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성수의 동생 역시 경찰 조사에서 “형이 집에서 칼을 가지고 왔을 줄은 몰랐다”며 “신 씨를 붙잡은 것은 말리려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경찰은 현재 김성수와 김성수의 동생 휴대전화를 압수해 국립수사연구원에 디지털 포렌식 조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CCTV 영상과 휴대전화 분석 결과가 나오는 대로 김성수 동생 공모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그러니까 자식교육을 잘시키지” “여기서 억울하다고 하면 안되는거 아닌가” “사태의 심각성을 잘 모르나보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