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2019년 8월 5일에 죽습니다” 20만 명 동의 넘긴 청원 현재 상황


 						  
 								 

지난 4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성범죄 피해자의 집 주소와 주민번호 등을 가해자에게 보내는 법원을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본인이 24살 여성임을 밝히며 2015년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가해자는 법원에서 징역 4년 형을 선고 받았다. 하지만 판결문에 제 폰 번호, 집 주소 등등의 인적 사항이 그대로 기재된 채 진짜 단 1의 보호도 없이 가해자에게 송달됐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후 가해자의 보복이 두려워 휴대폰 번호를 10번 넘게 바꾸고 개명까지 했다고 고백했다. 글쓴이는 내년 2019년 8월 4일이면 출소한다는 가해자가 두려워 “작년에 유서도 미리 써놨다. 혹시 언제 어디서 제가 죽을지 모를 것 같아서”라며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한편 그녀는 지난 18일 네이트판에 “저는 2019년 8월 5일 보복 살해 당할 예정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청원 참여를 부탁하기도 했다.

해당 청원은 31일 오후 기준 23만 9000여 명에게 동의를 받아 청와대의 답변을 들을 수 있게 되었다.

지난 30일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정 감사에서는 해당 청원을 두고 피해자 신상 공개에 대한 토론이 진행되기도 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