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소프트 대표 “확률형 아이템은 유저들에게 아이템 공정하게 나눠주는 장치”


 						  
 								 

NC 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국정감사에서 한 발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택진 대표는 지난달 29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모바일 게임 ‘리니지M’의 사행성 문제를 따지며 “확률형 아이템에서 오는 폐해로 원성이 자자하다. 확률형 아이템은 도박이기 때문에 피해가 있으면 규제를 해야하지 않겠나”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리니지M의 확률형 아이템은 사행성이 크다. 빠른 속도로 베팅을 할 수 있고 작은 액수로 반복해서 베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조경태 의원 역시 “청소년들이 게임으로 자신도 모르게 사행성에 빠진다. 19세 미만이 복권을 사지 못하는 것처럼 확률형 아이템도 규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김 대표는 “리니지M은 요행을 바라보고 금품을 취득하도록 하지 않는다. 게임 내에서 사행성을유도하지 않으며 확률형 아이템은 유저들에게 아이템을 가장 공정하게 나눠주기 위한 기술적 장치다”라고 반박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리니지M 공식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