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하드에 있던 ‘불법 영상물’을 전부 ‘삭제’했더니 생긴 일


 						  
 								 

양진호 사건이 터지면서, 불법 영상물 유포의 핵심 경로가 된 웹하드도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5일 JTBC 뉴스룸은 양진호 회장이 천억 원대 부를 쌓는 배경으로 웹하드가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이런 구조적 문제를 근절할 방법에 대해 전했다.

최근 양진호 회장이 천억 원대 부를 쌓은 배경으로 웹하드가 지목됐는데, 실제 전직 업계 관게자는 “불법 영상물을 내리니 수익이 바닥을 쳤다”고 말했다.

JTBC 취재진은 실제로 양진호 회장이 소유하고 있는 웹하드 위디스크를 접속했고, 제목에 실제, 일반인이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성인 영상물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이전부터 불법 영상물에 대한 단속과 처벌 목소리는 꾸준히 높아져 왔다. 이에 정부 역시 여러 차례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가장 돈이 되는 아이템이기 때문에 근절하기가 쉽지 않다고.

전직 웹하드 관계자는 JT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가 (불법 영상물을) 싹 다 지웠었다. 바로 수익이 바닥을 쳤다”며 “(음란물) 수익이 70% 정도되다 보니까”라고 전했다.


실제 불법 영상물을 완벽하게 걸러내는 DNA 필터링기술이 개발된 지 10년이 지났지만, 유명무실하다. 전직 웹하드 관계자 역시 “저작권물하고 똑같은 방식으로 차단은 가능하다”며 “막으려는 의지가 있었으면 상당수 많이 차단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불법 영상물이 차단되지 않는 건 필터링 업체를 소유하고 콘텐츠를 전문적으로 올리는 헤비 업로더와 웹하드가 상생관계, 불법 콘텐츠 유통의 카르텔 구축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서승희 한국성폭력대응센터 대표는 “피해 촬영물 및 불법 유해정보를 공공DB로 만들어서 필터링 업체를 통해 적용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JTBC 뉴스룸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