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가 공포에 휩싸였다” 일본 성인물 여배우 에이즈 감염


 						  
 								 

일본 성인물에 출연한던 한 여배우가 에이즈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되며 성인물 업계가 엄청난 충격에 빠졌다.

아사히신문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월 일본 성인 비디오(AV) 업계가 진행한 성(性) 감염증 검사에서 한 여배우가 HIV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업계가 제 3의 기관에 의뢰해 발행한 문서에 따르면 해당 여성은 AV 촬영 과정이 아닌 다른 경로를 통해 HIV에 걸렸다고 한다. 이에 한 남성 배우는 “더 빨리 알았어야 할 일”이라고 재발 방지를 요청했다.

다른 배우들 역시 “이번 일이 관리만으로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라며 발표가 지연된 점을 언급하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남성 배우들은 지난 9월에 확인된 내용이 지난 10월 22일에 발표된 것을 문제 삼고 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한명이 에이즈걸리면 다 걸리는거 아닌가?” “포르노 배우들의 최후” “이런 일이 있을 줄 알았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