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지하철에 ‘스크린도어’가 보급된 슬픈 이유..


 						  
 								 

없을 땐 막상 몰랐으나 한번 생기고 나니 이제는 그 소중함을 잘 알게 되는 지하철 스크린도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리나라 지하철 스크린도어가 생기게 된 사건이 올라오고있다.

2003년 6월 26일 오전 10시 7분, 남대문 시장에서 부인복 매장을 꾸리던 안상란씨(42세)는 서울 회현역 승강장에서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었다. 밤샘 장사를 마치고 동대문 평화시장으로 원단을 끊으러 가던 길이었다.

전동차가 들어오고있다는 안내방송이 들려오자 안상란씨는 승강장 근처로 다가갔고 사건은 한 순간에 발생했다. 그녀 뒤에서 눈치를 보던 한 노숙자가 전동차가 들어오는 그 찰나에 안상란씨는 밀어버린 것이다. 모든 것이 몇 초 사이에 발생했다.

이시각 그녀의 남편도 지하철에 타고있었다. 종로 3가역 지하철 경찰대의 형사반장으로 재직하던 남편은 당직근무를 서고 일산의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는데, 아내가 사고났다며 서대문 경찰서로 오라는 전화 한통을 받게 된다.

사건 후, 남편은 부인을 가슴에 묻고 장례를 치렀다. 그리고 먼저 저세상으로 간 아내를 위해 경찰 남편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고민했고 그 결과 지하철 스크린 도어를 설치해야 한다는 여론을 확산시켜 다시는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었다.

그는 서울메트로에 “더 이상 억울한 인명 피해가 없도록 스크린 도어를 설치해 달라” 는 탄원서를 냈습니다. 언론사에서도 “스크린도어 같은 안전시설이 없으면 지하철역에서 어처구니 없는 목숨을 잃는 사람들이 속출할 것” 이라는 기고문을 보냈다.

그리고 그것이 통해 스크린 도어가 생기기 시작한 것이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