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에서 가장 ‘가난’하다고 알려진 직업


 						  
 								 

직업에 귀천은 없다지만, 직업에 따라 소득 수준이 모두 다를 것이다. 우리는 흔히 연봉이 높은 직업에만 관심이 있을 뿐이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에서 가장 가난하다고 알려진 직업은 무엇일까.

우리는 흔히 “예술하면 돈벌기 쉽지 않다”라는 말을 자주 들어왔다. 그래서인지 한국에서 가장 가난한 직업은 바로 ‘시인’이였다.

시인의 평균 소득은 542만원. 과거 2015년 1864만원이었던 평균 소득이 1300만원 가까이 하락한 것이다.

그 다음으로는 성직자, 특히 천주교 성직자들이 박봉이었다. 수녀가 2년 연속 평균 소득이 가장 낮은 직업 2위를 차지하였으며 평균 소득은 1262만원이다.

수녀 가운데 연봉 하위 25%는 연봉 1000만원을 받았다고 한다. 이러한 통계에 따르자면 만약 1500만원을 받는 수준이라면 상위 25%에 든다고 한다. 신부는 1471만원으로 3위에 기록되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픽사베이

하루에 ‘630만원’ 벌 수 있다는 직업의 정체.jpg

세상에 존재하는 직업은 다양하고 그 종류 또한 각양각색이다.

만약 하루에 무려 630만원을 벌 수 있는 직업이 있다면, 당신은 할 것인가? “물론이지”라고 대답한 사람들은 이 글을 꼭 끝까지 읽어보길 바란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는 직업이 있다. 하루에 630만원 정도 벌 수 있다고.

실제 이 직업으로 일하고 있는 한 남성이 영상 찍은 것이 눈길을 끌었다.

하얀색 바닥이 보인다. 구름이다. 남성은 방송용 타워로 보이는 탑을 올라가기 시작했다. 사람이 구름 위를 다니고 있는 것인데, 참 아찔한 상황이다.

이 높은 탑을 오르는 남성에게 주어지는 것은 오직 안전장비. 그 외에는 아무것도 없다.

마침내 탑 꼭대기에 올라간 남성은 지상에 있는 사람에게 괜찮다는 신호를 주고 타워에서 일하기 시작한다. 줄 하나에 매달린 채로 남성은 약 600미터 되는 타워에 올라가있다. 해당 동영상은 200만 조회수와 6,000건 이상의 댓글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 남성이 하고 있는 작업은 비행기가 탑으로 날아 가지 못하도록 전구와 TV 안테나를 교체해주는 것이라 전해진다. 언론에 따르면 온라인에 퍼진 하루에 630만원은 사실이 아니며 타워 정비사의 실제 급여는 보통 연봉으로 약 6,200~7,400만원 정도라고 전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630만원이면 당장 할거라고 했던 나는 반성합니다”, “헐?”, “저게 가능하다고?”, “난 못해 그냥 뼈빠지게 다른일하고 말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