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골목식당에서 극찬받은 돈가스집 ‘현재 상황’


 						  
 								 

백종원에게 극찬 받은 돈가스집. 현재 어떤 상황일까.

지난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은동 포방터시장을 찾은 백종원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돈가스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서빙 영상을 보며 “아내분이 약간 무뚝뚝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돈가스를 시식했는데, 의뢰인은 식당 대표 메뉴인 등심카츠와 치즈카츠를 소개했다.

백종원은 등심카츠와 치즈카츠를 먹으며 “이걸 6500원 받으려고 했구나. 굉장히 잘 튀겼다. 사장님 인정!”이라고 극찬했다.

그는 “일본식 돈가스보다 경양식 돈가스를 좋아한다. 하지만 이 정도 맛이라면 가치관이 흔들릴 정도다. 일본에서 먹었던 돈가스보다 맛있다”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보던 조보아는 “맛있겠다”라며 침을 삼키기도.

“비법이 있습니까?”라는 김성주의 질문에 의뢰인은 “돈가스를 만들 때 통고기를 사 온다. 겉에 있는 하얀 힘줄을 다 제거하고 순수한 살코기만 사용한다”고 말했다.

돈가스를 시식하다 카레를 맛본 백종원은 “카레도 맛있다. 양파를 오래 볶아 부드럽고 단맛이 올라온 카레다”라며 “여긴 솔루션 할게 없다. 메뉴판 정리만 도와주면 될 거 같다. 6500원 가격에 이 정도 퀄리티면 우리나라 돈가스 끝판왕이다”라고 말했다.

방송 다음 날인 오늘, 홍은동의 이 돈가스집은 엄청난 사람들로 인해 발 디딜 틈이 없다고 한다. 한 커뮤니티에는 해당 가게에 우산을 쓴 사람들이 줄줄이 서서 기다리고 있는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비오는데 저 정도 줄이면 진짜 먹기 힘들겠다” “사람 엄청 많네…” “고생해서 좋은 음식 만들고 있는데 이제라도 잘되서 다행이다” “인자한 미소의 백종원 처음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골목식당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

백종원을 리얼 정색하게 만든 음식의 정체ㄷㄷㄷㄷ

지난 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대전 청년 구단의 마지막 편이 방송돼 화제를 모았다.

이날 버거집은 지난주 백종원의 지적에 대해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버거집의 사장은 “패티는 떡갈비로 해보겠다. 전국을 다니면서 떡갈비를 먹어보러 다녔다”며 포부를 밝혀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전국 햄버거 가게를 견학하며 떡갈비를 연구했다는 두 사장은 각각 다른 메뉴를 준비했다.

바로 김치 떡갈비 버거와 된장 떡갈비 버거였다.

백종원은 버거집이 준비한 신메뉴를 맛보기 전, 패티 고기 종류를 알아챘다.

그는 “냄새만 맡으면 양쪽 다 그저 그렇다”며 “게다가 어느 쪽에서 김치찌개 냄새가 난다”라고 말하여 갸우뚱했다.

김치찌개 냄새를 풍기는 김치 버거를 맛본 백종원은 이후 된장 버거를 먹었다.

아무 말 없이 버거를 먹던 그는 이내 미간을 찌푸리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백종원은 “난해하다”며 “한쪽에서는 김치찌개, 한쪽에서는 된장찌개 맛 나는 게 뭐냐”라고 질책했다.

버거집 사장은 “떡갈비에 상추쌈 싸 먹듯이 버거를 그렇게 만들면 맛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지만 백종원은 “경험치 없는 사람이 머릿속으로 만드는 음식이 이렇다”고 지적했다.

또, “자기 눈높이에서만 해석한 거다. 이렇게 한다고 어른들이 먹을 것 같냐, 햄버거의 정체성이 없다는 게 문제”라고 독설을 날렸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