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보면 소름돋는 ‘팀 킴’ 무도 편 (ft.컬링 감독의 실체)


 						  
 								 

팀 킴(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 선수들이 김민정 감독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한 가운데, 지난 3월 팀 킴이 무한도전 출연 당시 했던 이야기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3월 1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는 김은정, 김영미, 김겨애, 김선영, 김초희, 김민정 감독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평창올림픽 당시 엄청난 화제가 됐던 팀 킴. 하지만 당시 팀 킴은 “당시 인기를 몰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민정 감독은 “지도하는 입장에서는 외부 변수를 줄여야 한다. 그래서 극단적으로 휴대폰과 TV를 못 보게 했다”며 “관중들에게도 선수들에게 관심을 가지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선수 인터뷰도 자제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 8일 방송된 SBS 8 뉴스에 따르면 김민정 감독이 인터뷰를 자제시킨 이유는 다른데 있었다.

뉴스에 따르면 팀 킴 선수들은 “(김민정 감독이) 미디어는 위험하니까 우리가 노출이 많이 되면 우리가 좋을 게 없다고 하셨다”며 “너희끼리 똘똘 뭉쳤다고 그런 말을 하면 안 되지, 왜 그런 이야기했느냐고 그런 이야기할 필요 없다고 혼냈다”고 어쩌다 인터뷰를 하면 질책이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팀 킴은 김민정 감독이 재활 중이던 김초희 선수 대신 김민정 감독이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김초희 선수는 “제가 놀다가 다친 게 아니었고 시합을 다녀와서 다친 거였는데, 너는 지금까지 네 연봉을 받으면서 멀 한 게 있고, 뭘 보여준 게 있는지라고 물으신 것도…아, 나는 지금까지 한 게 없구나, 라는 상처도 많이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경애 선수는 김 감독이 실력이 되냐는 질문에 “컬링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실 거예요. 그렇게 실력이 부족하다는 것을”이라고 답했다.

이 뿐 아니라 김민정 감독은 훈련에 나오지 않은 날이 더 많았고 훈련은 선수들이 알아서 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아버지 딸 사위…국가대표를 가족이 다 해먹네” “올림픽 때 모습은 다 숨겨진 것들이었군” “가족끼리 엄청 갑질했겠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무한도전 캡쳐

평창 올림픽 ‘대스타’ 짝퉁 김정은 근황 ㅋㅋㅋ

2018평창 올림픽에서 ‘김정은 코스프레’를 한 채 북한 응원단 앞에 나타나 유명세를 얻은 하워드X.

최근 BBC에서 소개한 그의 근황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BBC에 따르면 하워드X는 호주 국적을 지닌 채 홍콩에서 대역전문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가 ‘김정은 코스프레’로 유명세를 얻었다고 한다.

하워드X에 따르면 “김정은이 미사일을 발사하거나, 트럼프를 ‘노망난 늙은이’라고 부를 때마다 내 일도 시작된다”고 말한다.

현재 그는 다양한 행사에 초청받아 바쁜 스케줄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하워드X는 구체적인 수입을 밝히지 않았지만, 초청되는 행사만 봤을 때 큰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한다.

하워드X는 “김정은 코스프레때문에 위해를 당할 수도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내가 위해를 당하면 진짜 김정은의 국제적 평판이 나빠질 것으로 판단하기에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하워드X와 더불어 한국 국적의 김민용 씨도 덩달아 화제가 되고 있다.

김민용 씨는 김정은 코스프레를 한 뒤로 6년간 비디오 게임 주연, 쇼핑몰 운영, 억만장자 생일파티 초청을 받으며 짭짭할 수익을 올려왔다고.

김정은 코스프레로 가장 많이 돈을 벌었을 때는 무려 1500만원이라고 한다.

김민용 씨는 KFC와 새로운 광고출연협상까지 진행 중이라고한다.

하워드X와 김민용 씨에게 새로운 직업이 된 ‘김정은 코스프레’. 두 사람은 이 직업에 대해 “정년이 없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하워드X는 “김정은이 당뇨나 콜레스테롤로 사망하지 않는 한, 나는 적어도 30년은 현재의 직업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