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견이 암에 걸려 안락사되는 순간, 파트너가 장난을 걸자…


 						  
 								 

암에 걸려 안락사를 앞둔 경찰견과 그를 떠나보내는 동료 경찰이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리고 있다.

은퇴한 멕시코 경찰견 플로라와 동료 경찰이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있다.

독일 셰퍼드종인 플로라는 지난 수년 동안 멕시코 경찰부대에 소속돼 마약 탐지와 범죄자 검거 등 경찰 임무를 수행했다.

위험한 순간도 많았지만 파트너와 함께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심장 암 말기 판정을 받아 은퇴를 할 수밖에 없었다.

암 증상은 날이 갈수록 심해졌고 결국 안락사를 해야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플로라가 세상을 떠나는 날 동료 경찰들이 마지막 인사를 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플로라는 개가 아니라 위험을 무릎쓰고 함께 일한 동료였다. 플로라의 파트너는 평소와 똑같이 팔을 무는 장난을 쳤고 그 사이 수의사가 주사를 놓았다.

주사를 맞은 플로라는 몸을 늘어뜨리며 서서히 눈을 감았다.

울음 바다가 된 당시 상황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via GIPHY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데일리메일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한국 병원에서 주사 처음 맞아본 일본女 반응

한 일본인은 한국에 방문했을 때 스트레스로 인해 피부 상태가 상당히 안 좋아져서 병원에 가게 되었다고 한다. 이어 그녀는 한국 병원에서 놀랐던 일화를 소개했다.

피부 상태가 안 좋다고 말했더니 의사는 약 먹고 주사를 처방해주겠다고 했다고.

간호사가 자신을 진료실 밖으로 데리고 나와 다른 공간으로 데려가 팬티를 내리라고 했다며 말을 계속 이어나갔다.

자신이 옆을 보고 있는 사이에 간호사가 자신의 엉덩이를 팡팡 때리더니 갑자기 끝났다고 했다.

일본의 경우 주사를 팔에 맞는데 한국에서는 엉덩이에 주사를 놔주는 것에 놀랐다고 한다. 이어 그녀는 “나는 엉덩이에 주사 맞는 걸 생각을 안 해봤으니깐 뒤에서 선생님이 뭘하는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한국 엉덩이 주사를 처음 경험해본 그녀는 의외로 좋은 것 같다며 “때리면서 주사를 놓으니깐 아픔이 안 느껴진다”고 말했다.

한편,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엉덩이 주사 하나면 감기 끝”, “우리나라 간호사들 주사를 순식간에 놓아버림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