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의 활동을 마무리 한다” 밴드 장미여관이 직접 밝힌 해체 이유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밴드 장미여관이 해체한다.

12일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장미여관이 멤버 간 견해 차이로 당사와 계약이 종료하는 11월 12일을 기점으로 7년간의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멤버 육중완과 강준우는 육중완밴드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장미여관 다섯 멤버들의 앞으로 활동을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강준우(기타 겸 보컬·38), 육중완(기타 겸 보컬·38), 임경섭(드럼·40), 윤장현(베이스·44), 배상재(일렉기타·39)는 2011년 장미여관을 결성해 봉숙이, 너 그러다 장가 못간다가 수록된 데뷔 앨범을 냈다.

그러다 2012년 KBS 2TV 톱밴드 2에 출연해 독특한 음악과 외모, 재치있는 입담으로 주목받았다. 이를 계기로 밴드 노브레인의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와 전속 계약도 했다.
지난해 장미여관은 MBC 무한도전에 출연한 인연으로 힙합 듀오 형돈이와 대준이와 디지털 싱글 산토끼를 냈으며,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렛츠락페스티벌 등에도 출연해 사랑받았다.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서울대에서 수능 만점자를 찾아봤더니

서울대에서 수능 만점자를 찾아봤더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