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나온 논산 여교사 전남편 인터뷰 내용 ㄷㄷ


 						  
 								 

충남 논산에 있는 한 고등학교 기간제 여교사가 남제자와 성-관계를 맺어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해당 교사의 전남편 인터뷰가 공개됐다.

지난 13일 충청뉴스는 여교사 A씨의 남편을 직접 만나 인터뷰한 내용을 보도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교사 A씨는 지난해 고3 학생이던 B군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

두 사람의 밀회를 알아챈 다른 고3 남학생 C군은 A씨에게 관계를 폭로하겠다고 협박한 뒤 성-관계를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은 A씨의 남편이 아내와 학생의 불-륜 의혹을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남편은 아내가 B군과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를 근거로 제시하며 “아내가 제자와 수차례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그는 “아내와 제자와의 관계를 목격한 동료 학생의 증언을 녹음해 학교에 갔다. 교장은 만나주지 않았고 교감 역시 자료를 듣고도 학생이 만들어낸 루머라며 마음대로 하라고 오히려 소리쳤다”고 말했다.

A씨의 남편은 C군에 대해 지난 8월 3000만원 손해배상 청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B군은 잘못을 뉘우쳤고 모든 자료를 인정했다. 그러나 C군은 오히려 큰소리 치며 인정하지 않았다. 근데 처음 기사가 나가고 전화로 협박도, 관계도 맺은 적 없다고 부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내도 인정한 부분이 있다. B군과 사이가 나빠지고 C군이 도움을 많이 줬다며 봐달라고 하더라. C군도 선생님 만나서 죄송하다고 인정했던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이혼을 먼저 요구한 쪽이 자신이 아닌 아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아내가 학교에 출근하면서부터 이상해졌다. 갑자기 비싼 옷을 사입고 우리 애들 밥을 챙기지 않고 밖에 나가는 일이 잦아졌다. 자주 싸웠는데 아내가 갑자기 이혼을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엄마 꼬셔 676만원 코인에 때려박은 디씨인 레전드

“학식 충인데 엄마가 모아둔 돈 676만원, 꼬셔서 투자해봄”

디시인사이드 비트코인 갤러리에 한 유저가 학식 충인데 엄마가 모아둔 돈 꼬셔서 투자해봄이라는 제목의 글을 쓴다.

그는 엄마돈 676만원으로  ADA코인을 샀는데, -12% 손해를 보고 있었다.

그리고 돈 잃었다고 엄마가 뭐라한다며 엄마는 욕하는 댓글을 달기 시작..

글쓴이의 인성을 본 비트코인 갤러들이 글쓴이를 욕하기 시작하는데

“그걸 왜 샀냐” “한강가라” “자살해라” “불효자다”라며 비웃었는데..

이때 댓글 작성 시간이 03:57.

11:40이후 ADA코인은 하락세를 타다가 다시 복구되기 시작했고

오히려 가격이 오르면서 갑자기 칭찬을 받는다.

670원에 샀던 ADA코인이 700원이 되면서 30만원 정도 이득이 생긴 상황.

글쓴이는 불효자라고 욕먹다가 효자로 재평가 당함.

근데 오르기 전에 손절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