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간 내릴 비가 12시간만에 전부 내린 사막.jpg


 						  
 								 

지구에서 가장 건조한 곳으로 알려진 아타카마 사막.

아타카마사막은 칠레 북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인류가 측정한 이래 한번도 비가 내리지 않은 곳이 있을 정도로 건조한 땅이다.

▲아타카마사막의 원래 모습

그런데 슈퍼 엘니뇨 현상(Godzilla El Nino)로

12시간 동안 무려 7년간의 강수량에 달하는 비가 쏟아졌다.

그리고 이 척박한 땅은 온통 핑크빛으로 물들었다.

폭우 덕분에 그동안 싹트지 못한  꽃을 피운 것이다.

뜨거운 뙤약 볕 아래 혼신의 힘을 다하여 남긴 열매는

건조한 모래와 어깨를 부비며 또 언제 다시 올지 모르는 소나기를.

꿈처럼 기다리겠지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부산 해수욕장에서 신-음 소리가 들린다고해 출동해보니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송정해수욕장에서 여성의 신음 소리가 들려 해수욕장을 찾은 시민들의 신고가 빗발쳤다.

지난 19일 낮 12시 10분경 송정해수욕장 안내 스피커로 성관계를 맺는 여성의 신음 소리가 10여분 간 방송되는 소동이 발생했다.

해수욕장 스피커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린다는 시민들의 신고가 끊이지 않자 해운대구청과 해운대관광시설관리사업소가 조사에 나섰다.

원인을 파악한 결과, 문제의 소리는 기간제 관광통역안내원 A씨(63)가 보던 음란 동영상에서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안내소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A씨는 사무실 컴퓨터로 해외 음란 동영상을 시청했고, 동영상 소리는 공용 안내 방송시스템을 통해 스피커로 그대로 나갔다.

그는 컴퓨터와 안내방송용 스피커가 연결돼 있는 것을 미처 모르고 영상을 시청해던 것이다.

A씨는 지난 9월부터 관광안내소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광시설사업소 측은 현재 A씨의 업무를 중단시킨 상태며 추후 징계 수위를 논의할 예정이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