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 ‘몰카’ 찍은 외고 남학생이 받은 처벌 수준


 						  
 								 

서울 광진구에 있는 대원 외국어고등학교에서 여학생을 대상으로 한 몰카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3일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대원외고에 재학 중인 여학생이 같은반 남학생에게 당한 몰카 피해를 경찰에 신고했지만 정식 수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학생 간 몰카 범죄가 발생했지만 학교가 미온적 대처만 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학교 측은 문제의 남학생에게 교내 봉사 명령 조치만 내렸으며 학생들의 반발에도 처벌 수위는 바뀌지 않았다.

사건은 지난 10월 4일 발생했다.

대원외고 3학년 여학생이 “남학생이 치마 속을 몰래 촬영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남학생은 경찰에 자신이 저지른 행위를 인정했다.

경찰은 남학생을 정식 신고할 것인지 여학생에게 물었고, 여학생은 부모와 상의하겠다고 현장에서 신고를 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여학생에게 의사를 물었고 이후 부모와 연락을 취했지만 남학생과 남학생의 부모가 정식으로 사과하면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양측 합의로 마무리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학교 측은 남학생에게 출석정지 4일의 긴급조치를 내린 후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이하 학폭위)에 사건을 회부했으며 학폭위는 남학생에게 사회봉사 20시간과 특별교육 이수 조치를 내렸다.

하지만 남학생이 수능을 앞두고 있었기 때문에 학교 측은 수능이 끝난 후 사회봉사를 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심지어 출석정지 기간에도 2학년 교무실에 마련된 자습 공간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솜방망이 처벌 논란에 대해 학교 측은 “징계 시점은 학폭위에서 정한 것이고 매뉴얼대로 처리했다”고 밝혔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군필자들이 직접 겪어봤다는 “군대 부조리” 모음

 

1. 가사도우미

g.p에 근무 했는데 이등병 때 아침에 햄버거 나오는 날이면,

상, 병장들 각자 입맛에 맞춰서 햄버거를 제조한 후

우유와 함께 관물대에 셋팅해 놔야함

예를들어 계란, 치즈 안먹는 사람한테

둘 중 하나라도 들어가 있으면 그날 죽-은거 ㅎㅎ

제일 힘들었던게 한겨울에 세탁기 고장나서

분대 고참들 7명 옷 차가운물로 손빨래 하는데

진짜 손발 절단되는 줄…

쓰다보니 빡치게 ㄳㄲ들…

2. 패션 스타일리스트

전입 첫날 과업 끝난 시간이라 옷 갈아입는데

사각팬티 보급받은거 입었다고 팬티 찢김

이등병은 삼각 입으라고 ㅈㄹ

3. 일본순사

6시간 근무서는데 누르면 전기오는 전화기

전선 양손에 잡고 전기보내기,

잘버티니까 손가락에 물바르고

테이프로 감고 근무끝날때까지 반복…

하…

4. 청학동 훈장님

김치 왼쪽에 받았다고 개털림

5. 강박환자

우비 갤 때 왼손 먼저 접었다고 개털림

6. 음식평론가

tv에 나오는 순대볶음 맛있겠다 했다고 개털림

7. 뽑기신

운전병이였는데 면도 안했다고

플라이어로 10가닥 뽑힘

울었음

8. 강아지

샤워장에서 다같이 샤워할때마다 자꾸 나한테 오줌쌈

9. 퀵서비스

아침에 나팔 울리고 3초안에 불 안켰다고

일주일동안 불침번 시켜서 50분 자고 10분 쉬게 했었음

10. 서프라이즈

상말이 창고에 작업 데려가서

볼에 뽀뽀하라고 함

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출처- 온라인커뮤니티,TVN 푸른거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