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이 직접 밝힌 ‘유벤투스’에 입단하지 못한 이유 ㄷㄷ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중심이자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미드필더인 기성용이 유벤투스에 입단할 뻔했던 사실이 재조명받고 있다.

유벤투스는 이탈리아 세리에A뿐만 아니라 유럽 축구에서도 최고 명문으로 꼽히는 구단이기 때문에 기성용의 입단이 무산됐을 때 많은 팬들이 아쉬워했다.

기성용은 지난 2012년부터 약 6년 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 중이다.

2014/2015시즌 스완지시티에서 리그 최정상급 미드필더로서 활약을 한 후 많은 팬들은 기성용이 다른 빅클럽으로 이적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당시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에는 기성용의 아스날 입단설이 나오기도 했다.

실제 2015년 여름 이적 시장 기성용은 유벤투스의 제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벤투스는 당시 아르투로 비달과 안드레아 피를로를 모두 내보낸 상황이었기에 중앙 미드필더 보강이 필수적이었고, 그 타깃이 바로 기성용이었던 것이다.

유벤투스는 꽤 많은 이적료를 스완지시티에 제시했지만 스완지시티가 더 많은 이적료를 요구하며 결국 이적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기성용은 한 인터뷰에서 “스완지시티에서 내 생각보다 더 많은 이적료를 원했다. 성사되기를 기대했던 제안이었는데 결과적으로 안 됐다. 지단이 있을 때부터 유벤투스는 꼭 뛰어보고 싶은 팀 중 하나였다. 구단에 강력하게 요구를 했으면 이적을 할 수 있었겠지만 언제부터인가 욕심을 부리거나 집요하게 매달리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계약이 1년 남았을 때 1년 후 FA로 나를 데려가겠다던 런던의 빅 클럽도 있었다. 하지만 그러면 1년 동안 경기에 출장을 못하는 위험 부담이 커서 거절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스완지시티에 남게 된 기성용은 지난 시즌 팀이 강등될 때까지 활약한 후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로 이적했다.

기성용은 6일 새벽 4시 45분(한국시간) 열린 뉴캐슬과 에버튼의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에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팀은 1-1 무승부를 거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미국 대통령 경호원의 손 모양이 전부 똑같은 이유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흔한 천조국 대통령 경호원 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해당 글에는 여러장의 사진과 짧은 글이 쓰여 있었는데, 그 내용은 몰랐던 사람이라면 충분히 놀랄만한 주제였다.

사진 속에서 경호원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트럼프를 경호하고 있었다.

그런데 조금 이상한 점이 있다면 경호원의 손이 90도를 유지하며 단 한번의 흐트러짐 없이 같은 자세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알고보니 경호원들은 마네킹 손을 내놓고 진짜 손은 코트 속에서 총을 쥐고 그들을 경호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 사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 역시 대통령 경호는 만만하지 않아, 오 저런 비밀이 있을 줄은 몰랐네, 신기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미국의 대통령 경호원이 화제를 모으며 우리나라의 위장 경호원들 또한 이슈가 되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