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어깨에 바르면 콘-돔보다 효과 좋다는 역대급 피임젤

  						  
 								 

몸에 바르기만 해도 콘-돔보다 뛰어난 피임 효과를 자랑하는 피임젤이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NBC 뉴스는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에 있는 국립 아동보건 및 인간발달연구소(NICHD)에서 개발한 피임젤 NES/T를 소개했다.

NES/T는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과 세게스테론 아세테이트라는 프로제스틴 성분이 함유된 네스토론을 섞은 것으로, 남성의 어깨와 등 부위에 바르면 체내에 흡수돼 피임 효과를 볼 수 있다.

현재 NICHD는 사이트를 통해 임상 실험에 참여할 남녀 400쌍을 모집 중이다.

NICHD의 피임 개발 프로그램 팀장 다이애나 블라이스는 “젤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첫번째 실험이다”라고 말하며 “남성의 어깨와 등에 바르면 체내로 흡수된 프로제스틴이 자연스럽게 남성의 고-환에서 테스토스테론이 생산되는 것을 막고 정자의 수를 줄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성 체내에는 적은 프로게스테론이 있다. 프로게스테론의 양을 늘려 고-환에 정자를 만들 필요가 없다는 신호를 보내는 일종의 트릭이다”라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네스토론을 경구 피임약 형태로 먹을 경우 체내에 하루밖에 머물지 않지만 피부를 통해 체내로 흡수시키면 효과가 훨씬 길다.

현재 미국 남성들은 주로 콘-돔을 쓰거나 정관 수술으로 피임을 하고 있다. 또한 시중에 나와있는 남성용 호르몬 피임 제품은 없기 때문에 NES/T 임상 실험에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블라이스 팀장에 따르면 여성용 경구 피임약의 경우, 매일 빼먹지 않고 복용해도 피임 실패율은 7%로 아주 낮으며 콘-돔 역시 완벽하게 사용해도 피임 실패율이 12%에 이른다.

한편 임상 실험은 우선 남성이 젤을 발라 정자 수를 완전히 떨어뜨린 후 아내와 여자친구가 피임을 중단하는 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NBC 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선생님이 시험지에 숨겨놓은 마지막 메시지…ㅠㅠ

힘들었던 고3 생활을 마친 학생들에게 선생님은 어떤 말을 해주고 싶었을까. 마지막 시험을 보던 학생들이 보물찾기처럼 숨어있던 선생님의 진심을 발견했다.

최근 페이스북 우리학교 클라스 페이지에는 “경기도 안법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마지막 시험”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게시물에는 “선생님이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에게 주는 마지막 선물같은 문장”이라는 글과 함께 실제 시험지를 캡쳐한 듯한 사진이 게재됐다.

국어 관련 시험으로 주어, 목적어, 관형어를 찾는 평범한 문제처럼 보이지만 실제 해당 문제의 답을 찾아보니 다음과 같은 문장이 완성됐다.

“내가 너희를 아끼는 만큼 어디서나 사랑받는 그런 멋진 모습을 기대할게”

곧 성인이 되어 대학교와 사회를 떠나는 학생들에게 보내는 선생님의 마지막 인사였던 것.

또한, 순천여자고등학교 학생이 공개한 시험지에서도 “그동안 수고 많았어 너의 미래를 응원할게” 라는 메시지가 공개됐으며 “I Love You”라는 메시지를 보낸 선생님도 있었다고.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혹시 우리 시험도 이런 거 있었을까?” “나였으면 울어서 시험이 젖어서 문제 못풀듯” “이런거 보면 너무 감동이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페이스북 우리학교 클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