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썰) 빌려줬던 돈으로 축의금 대신하는게 정 없는거임?

  						  
 								 

최근 50만원을 빌려준 뒤 이를 축의금으로 대신하려고 하자 오히려 화를 내는 동생에 대해 조언을 구하는 글이 큰 화제가 됐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빌려준 50만 원 축의금으로 하면 안 되나요’는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 A씨는 사회 생활 중 다섯 살 어린 동생과 친해졌다.

어느날 A씨는 B씨가 상황이 어려워져 주변에서 돈을 빌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A씨는 B씨에게 50만 원을 빌려주며 매달 10만원씩 갚으라고 말했다. 그러나 B씨는 결혼 준비로 바쁘다며 피했다.

이후  A씨는 B씨에게 결혼한다는 연락을 받았다.

A씨는 B씨에게 “결혼식 축의를 빌려간 돈으로 마무리하자”며 축의금 50만원으로 빌려간 돈을 갚았다고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B씨는 “너무하다. 그건 본인의 개인적인 문제다”며 화를 냈다.

A씨는 “나는 어차피 친한 사람들은 50까지가 최선이고 어차피 돌려받을 돈 안 받겠다 하는 건데 내가 너무한 거냐”고 말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50만 원이 그리 큰 돈이 아닌데 결혼할 돈이 있으면 그 전에 갚았어야 한다”며 “글쓴이 계산법이 이상하다. 결혼 전에 50 다 받고 축의금은 5만 원만 내라”고 반응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및 게티이미지뱅크

같은 사람이라면 절대 할 수 없는 대한민국 ‘기부’ 문화

소외된 이웃에게 온정의 손길이 더욱 절실한 연말이 다가올수록 기부 문화의 예절은 사라지고 있다.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악마도 오열할 것 같은 대한민국 기부 문화” 라는 글이 올라왔다.

아름다운가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체 기부 물품 중 67%가 재사용 불가능해 폐기 처리했다고 밝혔다. 아래 사진들은 과거 서울 성동구 아름다운가게 서울그물코센터에서 폐기로 분류한 기부 물품 목록들이다.

겉면이 찢어진 전기방석 등 사용 또는 판매가 불가능한 가전제품도 기부물품 중 흔하다.

코팅이 벗겨지다 못해 흠집이 심하게 난 캠핑용 프라이팬.

누군가 기부한 코트 곳곳에 곰팡이 수준의 묵은 때가 잔뜩 끼어 있다.

재킷의 겉감이 삭아 가루로 부서질 정도로 낡은 재킷도 누군가 기부한 것이다.

도저히 신을 수 없는 상태의 짝퉁 명품 신발

기부된 24색 색연필의 케이스를 열자 내용물은 하나도 없었다.

기기 내부에 각종 이물질과 녹이 가득한 토스터기.

믹서기 내부에는 이물질이 끼어있고 용기의 색깔마저 변색되어있다.

이렇게 기부 에티켓은 어느덧 실종이 되었고 기부 물품 3분의 2는 폐기를 할 정도이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쓰레기 처리하려고 기부하는거네”, “별별 쓰레기놈들 많다”, “진짜 양심 없다”, “한국이 한국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