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명의 성매매 여성과 ‘3박 4일’보내는 이벤트에 당첨된 16살 (+아빠반응)

  						  
 								 

지난 11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소개한 16세 소년의 사연이 화제다.

뉴욕에 거주하는 브라이언(16)은 최근 인터넷 서핑 도중 한 가지 눈에 띄는 이벤트를 발견한다.

해당 이벤트는 100명의 여성들과 대형 요트를 타고 카리브해 섬에서 3박 4일을 술과 파티로 보낼 수 있는 이벤트.

이벤트 조건은 이벤트 회사와 제휴를 맺은 쇼핑몰에서 60만원 정도의 상품을 구매.

이후 참가 정원 30명에 뽑혀야하며 참가 비용도 약 500만원이 필요했다.

이런 조건이 있음에도 브라이언은 아빠의 카드를 몰래 가져온 뒤 휴대폰 케이스와 가방 등을 구매하며 이벤트 조건을 충족했고 이벤트에 당첨되길 기도했다.

그런데 그것이 현실이 되었고 브라이언은 이벤트 회사로부터 당첨 축하 메시지를 받는다.

하지만 브라이언에게 하나의 큰 난관이 남아있었는데 바로 학교에 가지않고 4일간 이벤트에 참가하기 위해선 부모님의 허락이 필요했기때문.

브라이언은 해당 이벤트에 대해 부모님에게 “이벤트에 참가고하 싶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런데 부모님의 반응은 매우 엇갈렸는데, 엄마는 곧장 화를 내며 반대했지만 아빠는 “내 사인이 필요할 것”이라며 찬성하는 모습을 보였기때문.

심지어 아빠는 회사에 보낼 인증 사진을 아들과 함께 파이팅 포즈를 취하며 응원을 하기도 했다.

브라이언의 사연은 순식간에 화제가 됐고 한 매체와 인터뷰를 하기도 했는데 그는 “처음 아빠 몰래 이벤트에 지원해 꾸중만 들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아빠는 힘을 보태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행을 생각하면 요즘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다. 내 첫경험을 이곳에서 하고 싶다”고 부푼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데일리메일

포카칩 별명 짓기 이벤트에 등장한 금지어 대참사

지난 2014년 오리온 공식 홈페이지에서 진행한 포카칩 별명 짓기 이벤트

해당 이벤트는 “포카칩은 OO이다. 이유는 OO이라서”라는 방식으로 진행되어 홍보 문구를 모집 받는 이벤트였음.

오리온에서 예시로 보여준 문구는 포카칩은 농부다(전국 800개 재배농가를 통해, 생감자의 품질을 직접 관리하니까) / 포카칩은 생얼이다. (100% 생감지의 결, 잔무늬, 껍질까지 생감자 그대로 다 보이니까. 보이는 것도 맛있다. 이거 였음.

그런데 일부 참가자들이 패드립, 고인드립 등 부적절한 어구를 사용했는데, 이게 홈페이지 메인에 그대로 노출되어 문제가 생기기도 했음.

이 이벤트에서 나온 문구들을 보면

포카칩은 망할 것이다. 양이 X나 적기 때문에.

포카칩은 이순신이다. 열두 조각이다.

포카칩은 새 폴더이다. (비어있음)

포카칩은 시체다. 물에 뜬다.

포카칩은 지구의 대기성분이다. 지구 대기 78%가 모다?

포카칩은 노양심이다. 니네 양심좀 갖고 살아라.

포카칩은 에어백이다. 대한민국에선 과자가 질소를 지킨다.

등이 있었음.

한편 ‘포카칩은 처녀이다. 왜? 먹어도 또 먹고 싶어서라는 문구가 아무런 조치 없이 올라왔는데,

이벤트 참가자들이 이벤트 참여한 내용 중 최신순이 홈페이지에 노출되면서

마치 원빈이 저런 말을 하는 것처럼 보여지는 일도 생김. 이후 오리온은 사과문을 올리고 사이트를 잠시 폐쇄했음.

이후 저런 섹드립, 고인드립, 패드립 등에 대한 필터링을 걸었는데, 여기서 추가로 필터링했던 단어때문에 또 욕을 먹음

그 필터링은 바로 질소

특히 이런 이벤트를 진행하고 과대포장에 대한 해명을 했는데 “유통과정에서 중력에 의해 과자가 내려가기 때문에 양이 적어 보이는 것”이라는 말을 해 더 욕을 먹음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 나무위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