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군이 단 ‘한명’도 살아 돌아가지 못한 전투

  						  
 								 

1949년 국공내전에서 패배가 기정사실화되던때…

중국의 턱밑에 도사리고 있는 대만의 금문도 위치

 

장개석의 국민당군은 대만으로 철수할 생각을 하게되고
대만 방어를 위한 최전방 보루로 금문도를 반드시 사수하기로 결정한다.

 

모택동은 장개석의 국민당군을 완전히 얕보고 금문도 점령과
대만 점령을 명령하면서 우리가 공격 시늉만 해도 국민당은 알아서 무너질것
이라고 생각한 모양이다.

 

모택동은 중국 본토로부터 겨우 2km떨어진 금문도쯤이야
단숨에 함락할것으로 생각하고 2만의 병력을 투입, 1949년 10월24일
야음을 틈타 상륙돌격을 실시하는데….

 

상륙함이나 상륙정이 없던 관계로 각처에서 어선 수백척을 징발해
선봉대 1만명을 먼저 투입하고, 나머지 1만은 선봉대를 투입하고 돌아온 어선들에 태워 2차로 상륙시키기로 한다

 

야음을 틈타 어선을 타고 상륙한 중국군 선봉대 1만은
악전고투끝에 상륙교두보를 확보하는데 성공했으나…..

 

그들을 기다리는것은 전차까지 앞세운 금문도 방어군 4만이었으니..
한마디로 우주관광을 당하게되고….
선봉대 1만을 투입하고 돌아가는 중공군 어선 수백척은
돌아가는길에 국민당 해,공군에 의해 모조리 격침당하고 만다.

 

중공군은 선봉대가 눈앞에서 관광당하는걸 보고도
타고 갈 배가 없어서 후속부대를 상륙시키지 못하고….

 

결국 중공군의 선발대 1만은 금문도에서 전멸…
(전사 3천여명, 포로7천여명)

단 한명도 본토로 돌아가지 못한다.

이것이 1949년 금문도 전투이고,
분노로 폭발한 모택동은 모든 전력을 동원해 대만을 점령하려 했으나
1950년 한국전쟁이 터지고.. 중공이 한국전쟁에 참전하게 되면서
대만은 살아남게되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영국 여자와 소개팅하다가 감옥 갈뻔했다는 남자 연예인

지난 2015년 9월 Mnet에서 방송된 투영에서 정준영이 그토록 바래왔던 영국 여자와 데이트에 성공한 모습이 그려져 화제를 모았다.

정준영은 글로벌 한식 레스토랑에서 영국 여자와 소개팅을 진행했고 아름다운 모습을 한 여자에게 눈을 떼지 못하는 등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다.

한창 분위기가 달아오르기 시작할 때 정준영은 상대 여자에게 “맥주 마실래?”라고 아무렇지 않게 제안했다. 그런데 돌연 해당 여성이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고, 그녀는 “맥주 먹은 적은 있는데..”라며 말 끝을 흐렸다.

이어 그녀와 같이 동행한 친구가 “음식을 많이 시키면 무알콜 맥주는 시킬 수 있데요”라고 대신 대답했고 이에 정준영은 이상한 기운을 감지했다.

이내 여성들을 향해 “혹시 몇살이예요?”라고 물었고 그녀는 “97년생이요”라고 대답했다.

방송이 나간 시간으로 계산을하면 2015년 당시 해당 여성의 나이는 (한국 기준) 19살이었다. 같이 동행한 여성은 17살로 미성년자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당황한 정준영은 “이거 불법 아니야?”라며 당황했고, 현타가 온 듯 황당해했다.

해당 소식을 본 누리꾼들은 와 미성년자처럼 절대 안보인다, 정준영 엄청 당황했겠네, 의도치 않게 불법 저지를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투영 방송캡쳐 및 정준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