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스윙스가 SNS에 한 레스토랑을 공개 저격한 이유

  						  
 								 

래퍼 스윙스(본명 문지훈)가 자신의 랩네임을 사용한 식당을 공개 저격했다.

14일 스윙스는 인스타그램에 “내 이름 안 쓰면 이제 음식도 못 만드냔. #짜식들 #올해는우리꺼 #imjmwdp #짐티피 #퍼플언니만세”라는 글을 올렸다.

그가 공개한 사진은 해당 식당의 메뉴판으로, 돈가스와 까르보나라 스파게티를 합친 음식을 스윙스보나라, 돈가스와 새루 로제 파스타를 합친 음식을 장밋빛 스윙스라고 표기하고 있다.

스윙스를 돈가스에 빗대 그의 이름을 사용한 것이다.

스윙스와 돈가스가 깊은 인연(?)이 생긴 계기는 그의 발언 때문이다.

스윙스는 SNS 라이브 방송에서 과거 마음에 드는 여성을 유혹하는 방법을 묻는 팬의 질문에 “돈가스 좋아하냐고 물어보면 10명 중 9명이 넘어온다. 돈가스 싫어하는 여자 태어나서 한 번도 못봤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가 돈가스 마니아인 사실이 알려지며 자연스럽게 그의 별명이 돈가스가 됐다.

이렇게 생긴 돈가스와의 인연 덕분에 스윙스는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 화제의 돈가스 맛집을 방문하기도 했다.

김정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스윙스 인스타그램,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대사가 너무 현실적이어서 오히려 망했다는 드라마

최규석의 네이버 웹툰 송곳을 원작으로 했던 JTBC 드라마 송곳은 지현우와 안내상이 주연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대형 마트에서 묵묵히 자신의 일을 하던 직원들이 큰 난관을 만난 후 서로 힘을 모아 싸워나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드라마였지만 너무 현실적인 탓이였을까. 생각보다 큰 이슈를 모으지 못했다. 네티즌들은 “대본과 배경 그리고 상황이 너무 현실적이라 숨이 막혔다” 등의 의견을 내놓기도.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 장면에서 정말 눈물 났음”, “현실에서 흔히 있는 일이라 더 가슴아프다”, “너무 뼈를 찌르는 대사들…”, “이런 드라마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JTBC 송곳 및 나무위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