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피 아니다 지인 통해 밝혀진 현재 마이크로닷 ‘근황’

  						  
 								 

최근 잠적설에 휩싸인 마이크로닷이 원래 살던 집에서 이사가지 않고 그대로 살고 있다는 사실이 보도되었다.

지난달 19일 SBS funE는 충북 제천 경찰서의 말을 빌려 20여년 전 충북 제천 송옥면에서 목장을 운영했던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997년 5월 경 친척, 동네, 이웃, 친구, 동창 등 지인 10여명에게 수억원대의 돈을 빌리고 잠적했다고 했다.

당시 총 피해 금액이 20억 원대에 달할 정도로 컸기 때문에 지상파의 한 시사 프로그램에 해당 사건이 소개되기까지 했었다.

사건이 조용히 묻히는가 싶었지만 한 커뮤니티에 다시 글이 올라오며 재조명됐고 일파만파 퍼지자 마이크로닷은 결국 “저희 부모님과 관련된 일로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처럼 아들에게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자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결국 “한국에 입국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고 마이크로닷은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그렇게 일이 잘 풀리는가 싶었지만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우리가 여기(뉴질랜드)와서 이렇게 고생했으니 죗값은 이미 다치렀다”며 피해자들에게 보상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하며 자취를 감췄다.

결국 마이크로닷 부모에게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의 적색수배가 내려졌다. 적색수배자가 되면 일단 제3국으로의 도피는 어려워진다.

하지만 이들 부부가 뉴질랜드 시민권자이기에 강제로 국내에 데려오는 것 역시 불가능하다.

그러던 사이 마이크로닷이 “밤에 짐을 빼서 집을 팔고 도주했다”는 보도가 나왔고 많은 국민들이 이에 분노했다.

하지만 오늘(19일) 오전 마이크로닷의 잠적설은 사실이 아니다. 원래 살던 집에서 이사가지 않고 그대로 살고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스포츠서울 보도에 따르면 마이크로닷의 측근이 “마이크로닷은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 계약 기간이 내년 1월말까지다. 최근 그가 살고있는 집을 처분하고 갑자기 자취를 감췄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어 “며칠 전에도 마이크로닷은 서울 시내 모처에서 지인들을 만났다. 국내 다른 곳이나 해외로 도피했다는 소문도 잘못됐다”고 전했다.

또, 침묵을 지키는 마이크로닷에 대해 “마이크로닷은 잘못된 보도나 반응에 일일이 대처하기 보다 큰 틀에서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더 신경쓰고 있다. 최근 변호사를 선임해 사태를 어떻게 수습할지에 대해 논의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대응을 안하고 있으면 잠적이지, 신중한 것 치곤 대응이 너무 늦다, 마이크로닷 진짜 실망스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한밤/도시어부 방송캡쳐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39살 모솔남이 소개팅에서 퇴짜맞은 진짜 이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39살 모솔..소개팅에서 뷔페 데려감 이라는 글이 올라왔는데 그가 퇴짜맞은 진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아래부터는 해당 소개팅남이 직접 쓴 글 내용이다.

소개팅 첫 만남에 뷔페로 간 소개팅 남과 여

역시나 그녀에게 돌아온 답은 좋은 사람만나라는 거절..

굴하지 않고 “저는 언제나 이 자리에 있겠습니다” 라고 보냈지만 여자는 돌아오지 않은 듯 하다.

소개팅 주선자는 다음 소개팅전에는 함께 쇼핑하러 가자고 한다.

일반인들은 절대 소화할 수 없다는 지드래곤 스타일…

▼ 실제 소개팅에 입고나갔던 옷 ▼

이를 본 네티즌들은 “컨셉인거야..?”, “그냥 정장을 입어주세요”, “안타까워서 한숨이 나오네ㅠㅠㅠ”, “첫만남에 뷔페를 갔다니…ㄷㄷㄷ”, “장갑은 왜끼시는거에요???”, “지디 스타일은 함부로 도전금지..!!!!” 등 그를 응원하는 글과 함께 안타까워 하는 댓글이 대부분이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