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부터 다르다” 강호동에게 딱밤 맞은 김종국 이마 상태ㅋㅋㅋㅋㅋ

  						  
 								 

강호동에게 딱밤을 맞는다면 당신의 이마는…?

지난 2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가로채널에서는 김종국과 강호동이 힘 대결을 펼치는 내용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게임 대결에 앞서 선후공을 결정짓는 가위바위보를 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호동은 “난 무조건 이긴다”고 말했고 김종국 역시 “나도 이길 거다”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강호동은 “그럼 꿀밤 때리기 한 번 할까”라고 제안, 김종국 역시 “알았다”며 흔쾌히 제안을 받았다.

가위바위보를 시작한 두 사람. 첫판에 둘 다 가위를 내 무승부가 된 강호동과 김종국. 이어진 판에서 강호동은 보를, 김종국은 주먹을 내 강호동이 승리했다. 하지만 김종국은 “안 보이는데? 안 보이는데?”라며 자신의 손이 옷 속에 들어가 무엇을 냈는지 볼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종국은 “소매가 이렇게 긴지 몰랐네. 이렇게 쏙 들어갈지 몰랐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강호동은 “카메라가 다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호동은 체념한 김종국의 앞머리를 올리며 장난을 치기 시작했고, 김종국은 “때리는 것만 하면 되지. 사람을 뭐 이렇게 모욕감을 주느냐”고 소리쳤다. 이어 “빨리 때리고 끝내라”고 덧붙였다.

강호동은 이마를 걷은 김종국에게 부웅 소리를 내며 때릴 듯한 액션을 반복하여 김종국을 열 받게 했고, 결국 김종국은 “이제 그 소리 내면 때린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호동은 “알겠다”라고 말하고 김종국의 이마를 강타했다.

화면을 보던 스튜디오 패널들은 모두 소리를 지르며 김종국을 걱정했지만 그는 “하, 힘 많이 약해졌네”라며 “아무렇지도 않은데?”라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본 패널들은 “이마가 빨갛다. 빨개졌다”며 놀렸다. 강호동도 “붓는다. 붓는다”라며 장난을 쳤고 김종국은 “두 대 걸고 한 번 더 하자”라고 졸랐다.

강호동이 이를 거절하자 “그럼 나 안해. 나 안 하고 집에 갈 거야”라고 우겼다. 이에 강호동은 “나도 안 잡을 것”이라며 “가라, 가. 가면 시청자들이 좋다고 하겠다”라고 말하며 유치한 모습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가로채널 캡쳐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대참사가 일어날 뻔한 특수부대가 작전 중에 카드 결제한 사건

1983년 10월 25일 ~ 1983년 12월 15일까지 벌어진 쿠바, 그레나다와 미국, CPF 동맹군간의 전쟁인 그레나다 침공

작전명 절박한 분노라고 명명된 이 작전은 베트남전 이후 미국이 참여한 최초의 대규모 군사작전이었다.

참가한 병력 중에는 미 특수부대로 유명한 네이비 씰도 있었음.

당시 작전에 참가한 네이비 씰.

이들은 2개 조로 나누어져서 투입이 됐음.

A조는 굳이 해상 강하를 했다가 장비의 무게를 계산하지 못해 대원 4명이 익사해버림..

B조는 강하에 성공하여 적군 관저 침투에 성공했음.

침투에 성공했지만 무전기를 놓고 왔다는 큰 문제가 발생함;;

작전 수행 중인데 무전기가 없다는 것은 엄청난 비상 상태였고.. 바로 앞에는 대공포와 기관총으로 방어를 하고 있는 그레나다군을 제압하려면 항공지원을 반드시 요청해야 하는 상황이었음.

이때 대원 중 하나가 관저에 전화가가 아직 살아있다는 것을 발견.

전화를 통해 특수전 사령부와 연락을 시도하는데.. (국제전화는 유료라서 교환원을 거침)

결제는 뭘로 하실거죠??

전투 중인데 뭔 소리야!!

결제 안 하면 통화 불가능한데.. 카드로 하시겠나요?

다행히 한 대원이 신용카드가 있어 결제를 했고.. 미국 포트 브래그에 있는 합동특수전사령부와의 통신에 성공했고, 항공지원이 오면서 이들은 살아남음

*이는 트랜스포머 1편에서 패러디 되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