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상하차보다 힘들다는 단무지 공장ㄷㄷㄷ


 						  
 								 

택배 상하차보다 힘들다는 단무지 공장ㄷㄷㄷ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단무지 공장

공장한켠에 수십개에

해당하는 저장탱크가 바둑판 처럼 놓여져있음

그 위에 있는

소금에 절여진 무

(무를 소금에 절이면 노랗게 변함)

염도 21% 고염도로 절여진 단무지를 3일간 물에 담궈 탈염을 함

이 탈염을 해야만 사람이 먹기 좋은 단무지가 될수 있기때문

탈염 작업이 끝나면

세척기에 올라가

세척 +껍질 (박피) 까는 과정을 거침

세척기로

작업이 끝나면

제단 작업을 거쳐

20~40cm 정도 크기로 짤려짐

자르는건 기계가 하지만 기계에 올리는건 사람이 해야함

산더미 같은 무 를

제단 기계에 올리는 사람은 단3명뿐

일하는 사람도 기계가 되야함

이 작업만 하루 10 시간

사람은 지치지만 기계는 쉬지않고

단무지를 계속 뱉어내기때문에

말할틈도 없음

20~40cm로 짤린 무는

사람손으로 다시 용도에 맞게 분류 됨

이 작업을 7명이서 하는데

이역시 졸라 빨리해야함

작업자 한명이 1시간에 600kg 정도의 무를 채움

이렇게 분류된 단무지는

다시한번 물에 들어가는

치자가루를 첨가한 조미액에 들어가는것

(새콤달콤하고 노오란 단무지는 이 조미과정에서 탄생됨)

조미과정에서 물에 담궈놓은

단무지가 계속 올라오기때문에

그걸 눌러주는 작업을 해야하는데 사람이 해야함

미끄러운 작업환경에서 장대하나 들고

엄청나게 고되지만 돈벌려면 어쩔수 없는 작업

무의 중심부까지

도달하기 까지는 3일~5일

이조미액이 중심부에 침투하고

산도가 일정해야

우리가 먹는 일정한 맛의 단무지가 나오는것

이 산도 측정이 끝나면

무를 다시 끓어올림

그후 무를 벗겨내는 작업을 해야함

말없는 작업현장..무하나당 수백번의

칼질을 해서 깍아내야하는 집중의 작업이지만 남로를 고충은 따로있는데

바로 마스크 위생상 절대 마스크를 벗을수 없음

오전 11시

조미탱크에서는 또다른 작업이 이루어지는데

이 큰 탱크를 1인당 하나씩 맡아서 오로지 물로만 청소함

먹을껄 작업하기떄문에 세재를 쓸수가없음

진짜 빡빡 세척해야함

물탱크 청소 하나에 걸리는

작업시간 30분

1개만 치워도 땀범벅이 되고 온몸이 쑤시지만

아직 9개 더 치워야함

조미와 숙성을 마친 단무지는 다음 작업장으로 향함

먹기 좋고 용도에 맞게 더 잘게

자르기 위해

이걸 세절 작업이라고 하는데

자르는건 기계가 하지만

이중에서 상품이 될만한걸 골라내는 작업은

사람이 해야함

포장도 기계가하는것 같지만

다 사람이 함

중국집 ,분식집 단무지도 만들고

이곳에서는

용도에 따라 5가지 종류의 단무지를 만드는데

이렇게 포장된 단무지는

마트,미국,캐나다 등등

전세계로 퍼짐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한국’ 여행하다가 실-종됐던 ‘대만 여대생’이 발견된 곳

한국어 공부와 여행 그리고 아르바이트라고 입국 목적을 밝혔던 대만 여대생 지앙.

그녀는 한국 도착 첫날 소식이 두절됐고, 수많은 대만 사람들이 이 사실을 공유했고, 대만 언론도 이런 사실을 비중있게 보도했다.

대만 언론 인터뷰에서 지앙의 엄마는 “내 딸은 항상 휴대폰을 가지고 다닌다. 그런데 전화도 안되고 확인도 안된다. 정말 활발하고 늘 핸드폰을 가지고 다니는 애인데 이럴 리가 없다”며 신변에 위험이 닥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사실이 국내에서도 이슈로 부각됐고, 그녀의 전단지를 제작해 SNS에 공유해 급속도로 퍼지기 시작했다.

일부 대만인들은 여대생 실종소식에 “한국 치안이 엉망이다”라고 욕하기도 했는데, 엄청난 반전이 숨어있었다.

국내에서 이슈로 부각되며 경찰도 움직였는데, 알고보니 한국에 입국한 목적이 보이스피-싱 인출책을 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우리 경찰은 그녀가 보이스피-싱 인출책으로 왔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지앙은 입국 하루 만에 경찰에 체포됐다.

지앙은 대만과 한국 언론 및 SNS에서 실-종됐다고 난리가 났을 때, 의정부 교도소에 수감된 상태였던 것이다.

한편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지앙이 절대 엄마한테 알려지면 안 된다. 한국에 있는 타이완 대표부에도 절대 알리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