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심석희 성-폭-행 논란 ‘조재범 코치’현재 근황..


 						  
 								 

한국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를 초등학교때부터 폭-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조재범 전 코치.

그리고 지난 8일 심석희 선수는 만 17세의 미성년자이던 2014년께부터 평창올림픽을 불과 한 달도 남겨두지 않은 때까지 약 4년간 상습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심석희 선수는 조재범 전 코치의 범행에도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평창올림픽을 앞둔 국가대표 선수로서, 그리고 한 여성으로서 견뎌야 할 추가적인 피해 또 혹시 모를 코치의 보복이 너무나 두려워 지금까지 모든 일을 혼자서 감내해 오다 “앞으로 스포츠 판에 더 이상 저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피해 사실을 어렵게 털어놨다.

앞서 조 전 코치는 상습상-해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초등학생때부터 심석희 선수를 그리고 다른 4명의 선수를 폭-행한 혐의 치고는 매우 낮은 형량.

하지만 그는 10월의 형에 불복해 항소를 했고 오는 14일 항소심 선고 공판을 앞두고 있다.

폭-행에 이어 성-폭-행 혐의를 추가로 받은 조재범 전 코치는 현재 성-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그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성-폭-행 혐의가 사실무근임을 입증한 구체적인 증거가 있다”고 밝히며 오는 14일 폭-행 사건에 대한 2심 선고 이후에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수감 중인 조 전 코치를 소환 조사할 예정이며 성-폭-행 혐의가 인정될 경우 사건 당시 심석희 선수가 미성년자인 것을 감안해 아동청소년보호법상 강-간상-해 혐의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

연관 콘텐츠 이어보기

현재 난리난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 성-폭-행 논란 정리

여자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인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상습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 8일 SBS 단독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조 전 코치에게 추가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는 지난 2014년 여름부터 조 전 코치에게 강제 추-행 및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장을 제출한 날 심석희는 구치소에 수감 중인 조 전 코치의 2심 채판에 나와 엄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심석희의 주장에 따르면 성-폭-행이 시작된 것은 그녀가 만 17세인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다.

이때부터 2018 평창 올림픽이 개막하기 2개월 전까지 조 전 코치가 심석희를 성-폭-행했다는 충격적인 내용이다.

심석희는 특히 국제 대회 출전 전이나 대회가 끝난 뒤에도 범행이 이뤄졌다고 진술했다.

지난달 17일 수원지법 형사 4부(부장판사 문성관) 심리로 열린 조 전 코치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심석희는”(조 전 코치는) 내가 초등학교 재학 시절부터 상습적으로 폭-행했다”며 “초등학교 4학년 때 아이스하키채로 맞아 손가락뼈가 부러졌고, 중학교에 진학한 뒤에는 폭-행 강도가 더 세졌다”고 폭로했다.

조 전 코치는 최후 변론에서 “1심 선고를 받은 뒤 구치소에서 많은 생각을 했다”면서 “맹세코 악의나 개인적인 감정은 없었으며, 심석희가 원한다면 눈앞에 절대 나타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 전 코치는 지난해 1월16일 훈련 도중 심석희를 주먹으로 가격해 논란을 낳은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심석희는 전치 3주짜리 상처를 입었다.

이에 선수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이후 항소해 2심이 진행 중이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