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 안에서 40명 강-도단을 혼자 싸워 이긴 남성의 정체


 						  
 								 

“말로만 듣던 40대 1 싸움이 실제로 일어났다”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이하동일)

평화로웠던 열차 안, 그것도 잠시 각종 무기로 무장한 40명의 강-도단이 나타난다.

그들은 일반 승객들을 대상으로 지갑과 귀중품을 약-탈하며 다니는데, 그 열차에는 사진 속 남성도 탑승하고 있었으며 강-도들은 다행히 그를 그냥 지나쳤다.

한숨을 돌리려던 찰나, 강-도단은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하고만다.

강도단 두목이 어린 소녀를 겁-탈하려던 것.

사진 속 남성은 그 두목을 덮쳐서 기절을 시켰고 본인이 가지고 있던 칼 하나로 40명의 강-도단을 제압하기 시작한다.

20분간 발생한 40대 1 싸움의 결과는 강도 3명은 사-살되었고 8명은 중경상, 나머지는 도망갔다.

40명의 강-도단을 칼 하나로 물리친 이 남성은 제8구르카 보병대 7대대 소속으로 복무했었던 병사 비슈누 쉬레스타 였다. 한 마디로 그 강-도단은 사람을 잘 못 건드린 것.

이라크 전쟁과 미국/아프가니스탄 전쟁에 모두 참전하였고 그 전쟁에서 살아남은 베테랑 중 베테랑이었다.

강-도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비슈누 쉬레스타는 팔에 부상을 당했으며

하마터면 강-도 두목에서 큰 일을 당할 뻔한 딸을 구해준 것이 고마웠던 부모는 한화 700만원 정도를 보상해주려고 했지만

“적과 싸운 것은 군인으로서의 의무였고, 열차 강-도와 싸운 것은 인간으로서의 의무였습니다” 라는 말을 남기며 거절했다.

이 후, 비슈누 쉬레스타는 인도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세계 각국의 국경 사진들.JPG

세계 각국의 국경 사진들.JPG

노르웨이와 스웨덴 국경

사진에 나온 나무가 제거된 구간이 두국가의 경계

영국령 지브롤터 스페인 국경

아이티와 도미니카 공화국 국경 산림지역이 많은쪽이 도미니카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브라질 국경

미국과 멕시코 국경.

왼쪽이 미국 애리조나. 오른쪽이 멕시코 노갈레스

중국과 네팔사이의 경계에 있는 에베레스트산

세계에서 가장 높은 국경지대

네덜란드와 벨기에 국경 – 오른쪽 B가 벨기에

브라질과 볼리비아 국경 – 강을 경계로 밀림지역이 브라질

산림파괴가 적나라하게 보이는곳이 볼리비아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국경

폴란드와 우크라이나 국경

미국과 캐나다 국경지대.

이곳도 마찬가지로 나무가 없는 구간이 경계

이집트와 이스라엘의 국경

ISS에서 캐나다 우주비행사가 촬영한 사진

왼쪽의 사막이 있는곳이 이집트. 오른쪽이 이스라엘이며 가자 지구는 지중해를 따라 뻗어있습니다.

중간에 놓여있는 삼각 테이블에 새겨진

오스트리아. 헝가리. 슬로바키아의 국장이 그들의 국경을 표시

바티칸시티와 이탈리아 – 유명한 성베드로성당 광장의 입구는 이탈리아와 바티칸의 경계이기도합니다.

파키스탄과 인도국경. 아래의 사진은 1959년부터 행해지는 행사

한국과 북한의 공동경비구역. 판문점

북반구와 남반구 – 국경은 아니지만. 에콰도르에 있는 이 공원은

지구상 위도 0도를 표시하는 지점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