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은퇴를 생각하고 군대에 갔었다는 배우


 						  
 								 

SBS 복수가 돌아왔다를 통해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유승호가 과거 연예계 은퇴를 고민했었다고 한다.

어린시절부터 배우 생활을 해왔던 유승호. 어린 시절 그의 집안 사정이 좋지 않았고 그 때문에 어머니의 손에 이끌려 아역배우가 됐다고 한다.

꾸준히 연기 활동을 해온 유승호는 지난 2013년 21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군 입대를 결정했다. 이른 군입대에 많은 팬들이 군대문제를 빨리 해결한 후 연기활동을 이어가는 것 같다며 그를 개념 배우라고 부르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행보에는 유승호의 많은 고민이 있었다고 한다.

유승호의 복귀작인 SBS 리멤버에 함께 출연한 배우 박성웅은 당시 유승호에게 군대를 갑자기 가게 된 이유에 대해 물었다고.

이에 유승호는 “자신이 원해서 (연기를) 시작한 게 아니었기 때문에 연기를 계속해야 하는 건지, 그만둬야 하는지 고민할 시간이 필요해 입대를 했다”고 답했다.

한 인터뷰에서 역시 유승호는 군대 관련해 “MBC 보고싶다에 출연할 때 연기에 대해 생각이 많아지던 시기였어요. 사실 비겁했죠. 전 군대로 도망간 거였어요. 시간을 갖고 싶었어요. 이런 비겁한 선택이 잘 포장됐을 분이에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군대에서 티비를 통해 남자 배우가 연기를 하고 있는 것을 보고 나도 잘 할 수 있는데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유승호. 그날 이후 연기의 소중함을 깨달았다고 한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저 얼굴로 연예인해야지…” “집안형편때문에 어릴때부터 연기한거면 정말 생각이 많았겠다” “승호가 연예인 안하면 누가하니”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김혜수가 무명배우 리스트를 가지고다니는 이유

배우 김혜수가 무명 배우들의 정보가 담긴 리스트를 가지고 다닌다는 사실과 그 이유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김혜수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무명배우 리스트를 가지고 다닌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그 리스트에는 무명배우들의 이름과 나이 전화번호까지 휴대폰 메모장에 빼곡하게 기록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를 밝혔는데

“일단 눈에 들어오는 것은 다 적는다. 아티스트 같은 경우는 내가 캐스팅 디렉터까지는 아니지만 기억해 뒀다가 좋은 작품이 있을 때 그 배우에게 맞는 캐릭터가 나왔다 싶을 때 추천을 해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메모장에는 70세가 넘는 배우들의 정보도 있다고.

김혜수는 또 “일반적으로 한 배우가 주목을 받는다고 했을 때 주목받지 못했던 시절의 모습을 나 혼자 기억하고 있다면 어? 저 배우 나 예전에 어떤 작품에서 봤는데. 진짜 좋다고 생각했는데라고 말하고 싶어지지 않느냐. 나도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한편 무명배우들을 살뜰히 챙기는 김혜수의 이야기가 재조명되자 이를 본 누리꾼들은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