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당시, 무조건 ‘군 면제’ 받을 수 있었던 직업


 						  
 								 

예나 지금이나 선뜻 군 입대를 마음먹기는 쉽지 않다.

조선시대 역시 예외는 아닐 것. 하지만 조선시대 당시 군 면제를 받을 수 있었던 특별한 직업이 있었다고 한다. 과연 어떤 일이었을까.

바로 수유를 만드는 장인.

고려사를 살펴보면 이러한 대목을 찾아볼 수 있다 “원에 인삼과 탐라 수유(酥油)를 바치다” – 1297년 11월 19일

여기서 말하는 수유는 소나 양의 젖을 가공해 만든 식품으로, 오늘날 우리가 애용하는 버터를 의미한다. 조선시대에 수유, 즉 버터는 임금만 먹을 수 있던 귀한 음식으로 보약처럼 취급되었다. 임금은 늙고 병든 신하에게 버터를 나눠주곤 했다.

수유를 만들기 위해선 가축의 젖을 짜서 달인 후, 위에 뜨는 부유물들을 걸러내고 이를 뭉쳐 만들었다. 왕에게 바치는 음식으로  시간과 정성을 쏟아야 했고, 뛰어난 기술을 가진 장인이 필요했다.

그래서 이러한 이유로 조선시대 버터를 만드는 사람은 군 면제라는 특혜가 있었다.

하지만 조선시대에서도 이 방법을 악용하는 사람이 있었다. 세종실록 세종 3년 11월 28일 자에 따르면 많은 사람이 군대에 가지 않기 위해 수유 만드는 집으로 위장 전입을 했다.

실제 당시 황해도 서흥군에서 한 집에 21명의 남자가 등록되어 적발되기도 했다. 군대를 피하고자 술수를 부린 것이다. 그로 인해 태상왕이었던 태종은 격분하여 수유 만드는 사람들의 군 면제 혜택을 폐단 했다.

신하들은 “수유는 임금의 약으로 사용되며, 또 늙어 병든 신하들에게 내리기도 하니 이를 폐지하지는 못할 듯합니다”라고 반발했다.

하지만, 태종은 “그대가 알 바가 아니다”라며 자신의 뜻을 실행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스브스뉴스 캡쳐, 게티이미지뱅크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스타 원탑 이영호가 일반인이랑 게임하다가 책상 내리친 사건 ㄷㄷ

아프리카 TV 에서 활동 중인 스타크래프트 BJ 이영호가 방송에서 책상을 내리친 장면이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종병기 이영호는 자타공인 스타1 최고의 프로게이머다. 개인리그(스타리그+MSL) 6회 우승에 빛나는 그가 배틀넷에서 만난 일반 유저에게 패배하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

하지만 지난해 5월 이영호는 배틀넷에서 만난 유저를 만나 굴욕적인 경기를 했다.

이날 이영호는 해당 유저와 1:1로 빠른 무한 맵에서 경기를 펼쳤다.

빠른 무한은 일반적인 맵과 다르게 미네랄과 가스가 무한으로 나오는 맵이라 많은 스타크래프트 유저들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는 맵이다.

이영호는 1:1 빠른무한 고수 오라는 방제목을 달았다. 그러자 해당 유저는 경기가 시작된 후 “1:1 고수방 아무나 따는 것 아니다”라며 이영호를 도발했다.

이에 이영호는 “나는 아무나가 아니다”라고 맞받아쳤다.

이영호의 쉬운 승리가 예상되는 경기였지만 상황은 이영호에게 매우 불리하게 돌아갔다.

하이템플러 견제에 SCV들을 많이 잃었고, 상대는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

해당 유저는 이영호에게 “빈틈 투성이다” “어디서 못 된 것만 배웠다. 스타 알려주겠다” “스타 완전 모르는 애다”라는 채팅을 치며 이영호의 심기를 건드렸다.

이영호도 드랍십으로 견제에 나섰지만 이득을 보지 못했다. 반면, 해당 유저는 계속해서 이영호의 일꾼들을 괴롭히며 견제에 성공했다. 상대의 계속되는 견제에 이영호의 병력은 진출조차 하지 못했다.

해당 유저가 매우 유리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경기의 승리는 이영호가 차지했다.

이 유저는 경기 중 갑자기 “치킨이 왔다. 진짜 고수가 되어서 다시 찾아와라”라는 채팅을 남기고 게임을 나갔다.

그러자 이영호는 소리를 지르며 “너무 화가 난다”며 주먹으로 책상을 내려쳤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승리를 당했다” “갓영호 저러는 모습 처음본다” “이영호 빨무 도전기 너무 재밌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유튜브 이영호Flash,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