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원빈’이라 유명했던 ‘기무라 타쿠야’ 충격 근황

  						  
 								 

일본의 톱스타이자 한국배우 원빈과 비슷한 외모로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얻었던 ‘기무라 타쿠야’.

현재 그에 대한 관심이 다시 뜨거워지고 있다.

1972년생인 기무라 타쿠야는 일본에서 가수, 배우로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잘생긴 외모로 뭇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기무라 타쿠야는 지난 1988년 그룹 SMAP 멤버로 데뷔한 이후 ‘롱 베케이션’, ‘뷰티풀 라이프’, ‘히어로’, ‘굿럭’,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매스커레이드 호텔’에서 주연을 맡았다.

일본 톱스타답게 기무라 타쿠야는 원조 꽃미남다운 외모를 자랑해 왔지만, 최근 공개된 사진에서는 세월을 느낄 수 있는 외모로 시선을 모으고 있다.

몇몇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기무라 타쿠야가 일본의 한 방송에 출연한 모습이 공개됐다. 사진 속 기무라 타쿠야는 깊은 주름이 여럿 보일 뿐 아니라 거칠어진 피부도 눈길을 끌었다.

과거 사진만으로 기무라 타쿠야를 기억하고 있던 사람들은 그의 근황을 접하자 믿을 수 없다는 충격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무라 타쿠야의 근황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믿을수가없는데..”, “나이는 못속이는걸까”, “단지 관리를 잘 안해서 그런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기무라 타쿠야는 2000년 12월 가수 쿠도 시즈카와 결혼을 하였다. 특히 둘째 딸 미츠키는 15살 나이에 패션지 표지 모델로 데뷔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집 안에 ‘드라이플라워’가 있다면 당장 버려야 하는 이유

꽃의 수분을 건조시켜 말린 드라이플라워,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고 인테리어 디자인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누구에게나 사랑받고 있다.

그런데 이 드라이플라워를 잘못 보관하고 있다면, 더이상 아름다운 꽃이 아닌 애물단지가 될 수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드라이플라워때문에 겪은 대참사가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손톱보다 더 작아 자세히보면 잘 안보이는 벌레 한 마리.

제보자는 “대체 무슨 벌레인지 모르겠다. 어느날부터 갑자기 방에서 계속 나타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벌레 퇴치를 방안 곳곳에 붙이고 청소를 해봤지만 소용없다는 말도 남겼다.

그리고 곧이어 이 벌레에 대한 정체가 드러났다.

권연벌레라는 것. 얼마 전 남자친구에게 받은 드라이플라워에서 서식하고 있었다고.

일종의 쌀벌레로 불리며 주로 낡은 목재나 곡식에서 서식하는 벌레이다. 때문에 수분을 말린 드라이플라워 안에서도 권연벌레가 종종 발견될 수 있는데, 수명이 100일도 안 되지만 번식력이 매우 뛰어나 계속계속 발견되는 것이다.

권연벌레는 퇴치하기 위해서는 이들이 살고 있는 서식지를 완전히 없애야한다. 혹시 방 안에 드라이플라워가 있다면 그 속을 자세히 들여다봐야한다. 또한, 이러한 권연벌레를 발견한 즉시 망설임 없이 드라이플라워를 폐기해야할 것이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윽 내 방에 있는데 당장 버릴래”, “아 징그러워”, “헐…..이뻐서 걸어뒀는데..망할”, “번식력이 대단하다니..버려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및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