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2억’ 날린 아내가 방송에서 남편에게 한 말


 						  
 								 

결벽증 아내로 고통받은 남편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지나치게 깔끔한 아내 때문에 고민인 남편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남편은 “(아내 때문에) 현관 앞에서 속옷까지 벗고 바로 씻어야 방으로 들어갈 수 있다. 대중목욕탕을 갔다 와도 다시 다 씻어야 한다”며 “물티슈 값만 한 달에 40만 원을 쓴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가) 결혼 초에는 괜찮았는데, 첫째 아이를 낳고 나서 청소 중독이 시작됐다”며 “정신과 상담에 상담소도 다녀보고 최면 치료까지 해봤는데 소용이 없었다. 본인이 고칠 의지가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남편은 아내의 독단적인 성격과 금전적인 문제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금전적인 사고도 크게 쳤었다. 대출을 받으러 은행을 갔는데, 제가 신용불량자가 되기 직전이라고 하더라. 아내에게 물어보니 주식 투자로 돈을 2억 원 가까이 날렸더라”고 말했다.

그는 “아내가 저 몰래 대출을 끌어다 쓰고, 대부업에서도 돈을 빌렸다. 비트코인에도 손을 댔더라”라며 “올해 초에 좀 더 넓은 집으로 이사가려고 했는데, 계약금 등등을 빚 갚는데 다 썼다”고 말했다.

남편은 “아내와 12년째 살고 있는데 미안하다는 소리를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 제가 너무 힘들어서 오늘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아내는 “제가 자존심이 남들보다 강하다. 처녀 때부터 독단적으로 하는 부분이 있었다. 또 남편이 약간 만만하기도 하다”고 말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잘못했고 미안하다. 결벽증 고치려고 노력해보겠다”며 남편에게 사과를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안녕하세요 캡쳐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열차 안에서 40명 강-도단을 혼자 싸워 이긴 남성의 정체

 

“말로만 듣던 40대 1 싸움이 실제로 일어났다”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이하동일)

평화로웠던 열차 안, 그것도 잠시 각종 무기로 무장한 40명의 강-도단이 나타난다.

그들은 일반 승객들을 대상으로 지갑과 귀중품을 약-탈하며 다니는데, 그 열차에는 사진 속 남성도 탑승하고 있었으며 강-도들은 다행히 그를 그냥 지나쳤다.

한숨을 돌리려던 찰나, 강-도단은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하고만다.

강도단 두목이 어린 소녀를 겁-탈하려던 것.

사진 속 남성은 그 두목을 덮쳐서 기절을 시켰고 본인이 가지고 있던 칼 하나로 40명의 강-도단을 제압하기 시작한다.

20분간 발생한 40대 1 싸움의 결과는 강도 3명은 사-살되었고 8명은 중경상, 나머지는 도망갔다.

40명의 강-도단을 칼 하나로 물리친 이 남성은 제8구르카 보병대 7대대 소속으로 복무했었던 병사 비슈누 쉬레스타 였다. 한 마디로 그 강-도단은 사람을 잘 못 건드린 것.

이라크 전쟁과 미국/아프가니스탄 전쟁에 모두 참전하였고 그 전쟁에서 살아남은 베테랑 중 베테랑이었다.

강-도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비슈누 쉬레스타는 팔에 부상을 당했으며

하마터면 강-도 두목에서 큰 일을 당할 뻔한 딸을 구해준 것이 고마웠던 부모는 한화 700만원 정도를 보상해주려고 했지만

“적과 싸운 것은 군인으로서의 의무였고, 열차 강-도와 싸운 것은 인간으로서의 의무였습니다” 라는 말을 남기며 거절했다.

이 후, 비슈누 쉬레스타는 인도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