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썰) 남편이 절 놔두고 형수랑 단둘이 놀아요


 						  
 								 

남편이 형수와 보내는 시간이 많다는 여성의 고민글이 온라인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28세 여성 A 씨는 지난 2017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남편과 형님의 관계를 이해해줘야하나요?”라는 글을 올렸다.

A 씨의 남편 B 씨(29)는 카페 사장이다. 그에게는 2살 많은 형이 있었는데, 형수가 바로 B 씨의 고등학교 동창이었다.

B 씨는 오래 전부터 친했던 형수와 결혼 생활을 하면서도 매우 가깝게 지냈다. 그러나 이를 지켜보는 A 씨의 마음은 다소 불쾌했다.

A씨는 “같은 고등학교 친구다보니 남편과 형님이 동창들끼리 밤늦게까지 술을 마신다. 그리고 형님은 전업 주부라서 남편이 운영하는 카페에 하루종일 있는다고 한다. 나는 직장을 다녀서 관리를 못한다. 손님들은 형님이랑 남편이 부부 사이인 줄 안다”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B 씨는 형수와 단 둘이 영화를 보러 가거나, 술을 마신 그녀를 데리러 밤늦게 나갈 때도 많다.

그러나 A 씨는 그런 남편의 모습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시댁의 반응이었다.

A 씨는 “시부모님은 참 좋으신 분이지만 이 얘기를 하면 남편과 형님이 고등학교 때부터 친했으니 이해해달라고 말한다. 아주버님도 동생이랑 어울리니 오히려 좋다고 말한다”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또 A 씨는 “형님이랑 어색하다. 나랑 있을 때는 말도 안하고 표정도 안 좋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 씨는 자신에게 너무 잘해주는 남편을 미워할 수 없다면서, 두 사람이 코요테의 김종민과 신지처럼 진짜 친한 남녀 사이가 아닐까 생각도 한다고 밝혔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어려운 문제다” “그래도 단 둘이 영화보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시댁에 단호하게 말해 해결해야한다”고 댓글을 달았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억지로 결혼했다는 77세 할머니가 23세의 나에게 하는 말..

한 일본방송에서 진행하는 과거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에 출연한 77세 할머니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에가시라 다카코(77) 할머니는 어렸을 때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과 결혼을 했다고 함.

양쪽 부모님이 결정한 결혼이라 억지로 결혼을 하셨다고.

그런데 당시 할머니에게 반해 결혼을 긍정적으로 생각함

남편은 결혼 후에도 “다시 태어나도 나랑 결혼합시다”고 말했지만 할머니는 그때도 싫어했다고 하심..

그런데.. 그랬던 남편이 10년 전 아침 산책을 나간 후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고 하심…

원인은 심장마비

남편에 세상을 떠난 후 매일 후회를 하신다는 할머니

매일 아침 불단 앞에서 불경을 외우고, 다시 그대를 사랑하고 있어요라는 노래를 부른다는 할머니

“다시 그대를 사랑하고 있어요 지금까지보다 더 깊게. 아직 그대를 좋아할 수 있어요 간절하게”

할머니는 뒤늦게서야 남편을 사랑하고 있었음을 깨달으셨다고

그리고 23세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

“언젠가 남편에게 다시 태어나도 우리 결혼합시다라는 말을 듣게 될거야”

“이번에는 좋아요라고 말해”

 

“부탁할게”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