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대한민국에서 ‘일부다처제’로 살아가고 있는 남성


 						  
 								 

그 누구보다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던 모녀사이였다.

자신들만의 애칭을 부를 정도로 사이가 좋았던 엄마와 딸, 그러나 이 관계는 한 순간에 남보다 못한 사이로 틀어져버렸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염동철(가명) 씨가 “정말 억울하다”며 사연을 보내왔다. 그는 아내 임성은(가명) 씨의 친구인 이혜인(가명) 씨를 도와달라고 말했다.

염동철 씨에 따르면, 아내 친구 이혜인 씨는 가족과 친척들에 의해 정신병원에 끌렸가고 감금을 당했다는 것. 혜인 씨는 가까스로 한 달만에 병원을 탈출하여 현재는 염동철 씨 집에 살고 있다고.

제작진은 혜인 씨 가족을 직접 찾아가봤고, 인터뷰를 하면 할수록 충격적인 이야기는 계속 들려왔다. 이 모든 원인은 바로 염동철 씨 때문이었다고 한다.

억울하다며 제보를 보냈던 염동철 씨와 그의 아내 임성은 씨, 그리고 이혜은 씨.

이 세명은 평범한 사이가 아니었다. 바로 일부이처제로 셋은 부부처럼 한 집에 같이 살고 있다는 것.

이상한 낌새를 알아챘던 이혜인 씨 엄마가 “그 집에 그만 가라”고 했지만 혜인 씨는 다니던 직장까지 그만두고 셋이 부부처럼 함께 살고 있었다.

이에 다시 염동철 씨 집으로 찾아간 취재진.

사실이 맞냐는 질문에 염동철 씨는 “이혜인은 나에게 아내 친구이고 제수씨일 뿐. 마누라 옆에 놔두고 한 집에서 다른 여자 끼고 말이 돼요?”라며 황당해했다.

제작진은 이들 앞에서 그들이 주고 받은 기묘한 카톡 대화를 읽어 주자, 한참만에 염동철 씨는 사실을 말하겠다며 입을 열었다.

그리고 그는 20살 차이가 나는 2명의 여자와 함께 사는 것도, 세 사람이 서로 사랑하는 것도 사실이라며 모든 것을 인정했다.

그녀를 사랑한다고 말한 염동철 씨, 하지만 혜인 씨 가족들의 주장은 달랐다. 혜인 씨가 받은 퇴직금을 포함해 4,000만원 가량이 염동철 씨 계좌로 들어갔다는 것.

그의 수상쩍은 행동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염동철 씨는 이 2명의 어린 여성들에게 “태아령이 괴롭히고 있어 신내림을 받아야 한다”며 의문의 염주를 끼게 했다고.

하지만 정작 혜인 씨는 “저희가 뭘 잘못했냐”고 물었다. 이에 염동철 씨는 “혜인이 엄마가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다. 모성애가 없다 싶을 정도로 적다”고 말했다.

6개월만에 다시 만난 엄마와 아빠 그리고 혜인 씨. 서로에게 미안하다 말하며 모든 일이 잘 마무리 되나 싶었다. 그러나 그 다음날 혜인 씨가 엄마에게 보낸 문자는 충격적이었다. 자신과 다시 만나고 싶으면 1억 5,000만원을 내놓으라는 것.

하지만, 이는 혜인 씨의 뜻이 아니었다. 취재진이 미리 세팅해둔 카메라에 뜻밖의 장면이 찍혔기 때문이다. 염동철 씨는 인터뷰하기 전 혜인 씨를 몰래 불러 “합의 조건으로 부모에게 1억 5,000만원을 달라고 해라”고 말한 것이 녹화되었다.

두 사람 이상을 동시에 사랑하는 다자간 사랑을 뜻하는 ‘폴리아모리’ 관계를 맺고 있는 세 사람.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들을 보고 마치 교주 한 명에 신도 둘이 있는 관계와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이혜인 씨 부모는 “어떻든 간에 데리고 올 수만 있다면 상관없다. 제 딸이니까 품고 갈거다. 참고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궁금한이야기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