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많은 호텔에 ‘420호’가 없는 진짜 이유


 						  
 								 

세계 곳곳을 여행하며 호텔에 머무는 많은 여행객들이 의아해 하는 지점이 있다.

호텔에 유독 420호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420호가 빠져있는 것은 실수나 우연이 아니다. 실제 420호를 의도적으로 뺀 호텔들이 많다. 419호 다음 421호로 건너뛰거나 420호를 나타내기 위해 419+1이라고 쓰는 호텔도 있다.

그렇다면 420호가 빠진 이유는 무엇일까?

420란 숫자에 비밀이 있다. 420, 4:20, 4/20 모두 대-마초를 상징한다.

1970년대 미국의 히피들이 학교가 끝난 후인 4시 20분 한 장소에 모여 대-마초를 피웠다. 이러한 이유로 420이 대-마초를 의미하는 은어로 자리잡았다.

실제 미국에서는 4월 20일이 마-리화나의 날이기도 하다. 마-리화나 흡-연자들은 이날을 기념하기 위해 오후 4시 20분에 한 장소에 모여 마-리화나를 피운다.

일부 호텔 투숙객들이 420호에 모여 대마초를 피우는 일이 잦아지면서 자연스럽게 호텔들은 420호를 없애기 시작했던 것이다.

하지만 한 호텔에서는 420의 특성을 살려 420호만 유일하게 흡-연 가능 구역으로 설정해둬 눈길을 끌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위티피드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한국 병원에서 주사 처음 맞아본 일본女 반응

한 일본인은 한국에 방문했을 때 스트레스로 인해 피부 상태가 상당히 안 좋아져서 병원에 가게 되었다고 한다. 이어 그녀는 한국 병원에서 놀랐던 일화를 소개했다.

피부 상태가 안 좋다고 말했더니 의사는 약 먹고 주사를 처방해주겠다고 했다고.

간호사가 자신을 진료실 밖으로 데리고 나와 다른 공간으로 데려가 팬티를 내리라고 했다며 말을 계속 이어나갔다.

자신이 옆을 보고 있는 사이에 간호사가 자신의 엉덩이를 팡팡 때리더니 갑자기 끝났다고 했다.

일본의 경우 주사를 팔에 맞는데 한국에서는 엉덩이에 주사를 놔주는 것에 놀랐다고 한다. 이어 그녀는 “나는 엉덩이에 주사 맞는 걸 생각을 안 해봤으니깐 뒤에서 선생님이 뭘하는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한국 엉덩이 주사를 처음 경험해본 그녀는 의외로 좋은 것 같다며 “때리면서 주사를 놓으니깐 아픔이 안 느껴진다”고 말했다.

한편,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엉덩이 주사 하나면 감기 끝”, “우리나라 간호사들 주사를 순식간에 놓아버림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