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또 지X이야” 브이앱 생방송 중 욕설 내뱉은 걸그룹 멤버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가 욕설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러블리즈 멤버 이미주는 지난 3일 V앱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때 화면에 비치지 않은 한 멤버 카메라가 켜진 줄 모르고 비속어를 내뱉었다.

생방송 중 멤버의 비속어에 당황한 이미주는 뒤를 돌아보며 “언니”라고 다급히 외쳤다. 그리고는 한참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이미주는 “여러분 사랑해요. 자요 자”라며 “해명이 아니라 끌게요”라고 영상을 종료했다. 해당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이에 대해 러블리즈 측은 “현재 러블리즈와 담당 스태프들이 일본프로모션 마지막날 일정을 진행하고 있어, 사실확인이 늦어진 점 죄송합니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 일본 프로모션을 마치고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일상 대화를 나누다가 부주의하게 그런 상황이 발생했다. 팬들에게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고 회사에서도 앞으로 더욱 신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러브리즈는 지난달 25일 오사카 아베노호프 공연장을 시작으로 3일 타워레코드 시부야점까지 오사카, 나고야, 도쿄 등 일본 전역에서 총 15회의 공연을 성공리에 마쳤다.

-다음은 전문

현재 러블리즈와 담당 스태프들이 일본프로모션 마지막날 일정을 진행하고 있어, 사실확인이 늦어진 점 죄송합니다.

“어제 일본 프로모션을 마치고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일상 대화를 나누다가 부주의하게 그런 상황이 발생했다. 팬들에게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고 회사에서도 앞으로 더욱 신중하겠다.”

이상입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한 범죄자가 재판장에서 “형량 4개월 더 추가해달라”고 말한 이유..ㅋㅋ

최근 중국 매체 구이저우가 소개한 특이한 범죄자의 소식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중국 구이저우성 류판시의 한 재판장에서 뜻밖의 상황이 벌어진다.

재판을 받고 있던 한 피고인 리정팡이 형량 4개월만 더 늘려달라고 항의를 했기 때문.

일반적으로 범죄자들은 형량을 줄여달라고 하기 때문에, 리정팡의 이 발언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앞서 그는 갱단을 운영하며 특수 폭행죄, 특수 무기 은닉죄로 9년 8개월 형을 선고받았다.

그가 형량을 늘려달라고 한 이유는 평소 숫자 강박증을 앓고 있었기 때문.

항상 딱 맞아 떨이지는 숫자를 봐야 안심이 됐던 그는 9년 8개월보다 딱 맞아떨어지는 10년을 원했던 것이다.

한편 리정팡의 요구가 받아들여졌는지 여부는 정확히 공개되지 않아 파악이 어려운 가운데, 범죄자의 특이한 요구가 중국에서 화제가 됐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