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난리난 역대급 천생연분 커플


 						  
 								 

사랑하면 서로 닮는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러나 닮아도 너무 닮은 한 해외 커플이 최근 엄청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피콘토드 산(Picontod San)이란 남성은 최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연애 중이라는 소식을 알렸다.

통상 연애 중이 뜨면 친구로 맺어진 지인들이 축하해준다. 그러나 그의 연애는 현재 무려 8만 명이 넘는 이용자들이 공유하고 4만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을 정도로 엄청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 이유는 다름 아닌 커플의 외모 때문이다.

이 커플은 매우 흡사한 사각형 얼굴형을 지니고 있었다. 너무나도 비슷한 얼굴형 때문에 포토샵을 한 것이 아니냐는 오해를 사기도 했다.

사진 속 두 사람은 각도기로 잰 것처럼 턱이 각진 모습이었다. 여성은 입술을 앞으로 내밀어 사각형 얼굴이 더욱 도드라졌다.

여전히 피콘토드의 소셜 미디어에는 축하 댓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페이스북,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16세기 우주에 가고 싶었던 중국인이 한 일 ㄷㄷ

수세기 전인 1500년경 명나라 중엽.

명나라 한 지역의 지방관리였던 완후라는 사람은 밤하늘을 보는 것을 좋아했다.

특히 별을 좋아했던 그는 별을 바라보다가 우주에 간다는 무모한 계획을 세운다.

실행력이 대단했던 그는 스스로 우주에 가기 위한 우주선(?)제작을 시작한다.

그가 만든 우주선은 튼튼한 의자 주위에 두 개의 연과 47개의 거대한 로켓들이 매달려 있었다.

이후 그는 자신의 하인에게 47개의 로켓 도화선에 불을 붙이라고 지시했고, 완후는 우주로 떠날 준비를 하고 있었다.

도화선에 불이 붙은 후 일어난 일은 엄청난 폭발.

완후의 하인들은 엄청난 폭발과 함께 뿜어져 나온 연기가 걷힌 뒤 주위를 살펴보니 완후는 흔적도 없이 사려져 있었다.

하인들은 완후가 정말 우주로 떠났다고 믿었지만 결과는 말을 하지 않아도 알 것이다.

이것이 전설로 남은 16세기 중국의 우주비행사 이야기다.

이 전설이 알려지면서 몇몇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서는 완후의 의자를 그대로 재현하기도 했다.

아래는 완후 사건을 배경으로 만든 게임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위키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