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귀’를 오랫동안 참으면 벌어지는 충격적인 일


 						  
 								 

혼자있으면 모르지만 여러 사람, 혹은 난감한 상황에서 나올 것 같은 방귀는 꽤 당황스럽다.

공공장소나 밀폐된 공간에서는 더더욱 누군가에게 들키고싶지 않은 치부와 같다.

그렇기 때문에 꽤나 많은 사람들이 방귀를 참는데, 방귀를 몸 밖으로 제 때 배출하지 않으면 입으로 나온다는 충격적인 연구 결과가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지난 2018년 9월 미국 지역 매체 CBS12는 호주 뉴캐슬 대학 영양 및 영양학 교수인 클레어 콜린스의 연구결과를 보도했다.

방귀는 일반적으로 소화와 신진대사의 일부로, 직장을 통해 들어온 장내 기체를 항-문으로 배출하는 과정이다.

음식물이 소화기관에서 분해될 때 이 과중 중 가스가 생성되는데, 가스는 공기를 삼키고 대장 안에서 박테리아가 음식을 소화하려고 상호작용하며 형성된다.

이때 소화기관은 항-문을 통해 가스를 내보내는데, 이 방귀를 참으려고 하면 신체 내부에서 큰 불편함을 느껴 복부가 팽창된다.

이 증상이 점점 심해지면 일부 가스는 다시 순환 돼 폐로 배출된다.

아니면 대장의 점막에 있는 모세혈관을 통해 혈액으로 다스 흡수돼 콩팥으로 나와 소변으로 배출된다.

 

 

 

 

가장 최악은 혈관을 타고 폐로 가서 호흡할 때 코와 입으로 나오는 것이다.

콜린스 교수는 “방귀를 참기 시작하면 신체에서 많은 문제가 생기기 시작한다. 참는 기간이 길어지면 장내 가스는 입으로 나가게 된다. 입으로 나가는 것은 제어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게티이미지뱅크, tvN ‘신혼일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이제는 갈 데까지 갔다는 걸그룹 컨셉 甲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독특한 컨셉 걸그룹이라는 주제로 화제가 된 걸그룹이 있다.

독특한 컨셉이란 해당 걸그룹의 멤버 중 한명이 토끼 가면을 착용하고 활동하는건데, 이들의 그룹명은 핑크 판타지로 지난해 10월 이리와로 데뷔한 신인이다.

핑크 판타지의 멤버는 아이니, 시아, 예찬, 유빈, 하린, 아랑, 희선, 대왕으로 총 8명이 팀을 꾸리고 있다.

이 중에서 대왕이 바로 토끼 가면을 쓰고 활동하는 멤버다. 이 멤버는 토끼 가면 뿐만아니라 프로필 또한 독특해 주목을 받고 있다.

2189년 12월 25일 크리스마스에 태어난 대왕의 취미는 가면 놀이로, 특기는 핑크 판타지 조종하기와 사라지기다. 키는 무려 귀까지 포함해 200cm라고 ㄷㄷ

앨범 재킷과 무대 등 모든 분야에서 가면으로 얼굴을 가리고 등장하는 대왕은 어떤 상황이 와도 토끼 가변을 벗지 않는다.

이들의 팬들조차 얼굴을 모르는데 대왕이 얼굴을 공개할 수 있는 순간은 딱 하나, 빌보드 차트 1위라는 공약이다.

팬과 누리꾼들은 흠 너무 무리수 아닌가?, 와 신박하다, 얼굴 너무 궁금한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핑크 판타지의 멤버 중 한명인 하린에게도 웃픈 사연이 있다고 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녀는 지난해 11월 고3들을 응원하며 “이제 수능이 얼마 안남았어요. 고3분들 파이팅”이라는 그로가 함께 사진을 여러장 게시했는데, 사진 속에서 특이한 점을 발견할 수 있었다.

하린이 입은 교복 속 이름표에 박근혜라고 적혀있었기 때문이다.

우리에겐 너무나도 익숙한 그 이름. 하린이 예명을 쓸 수밖에 없는 웃픈 사연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핑크판타지 트위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