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샵 찾아가 분양 받은 아기 강아지를 던진 여자


 						  
 								 

한 여성이 강아지를 분양받은 펫샵에서 강아지를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여성 A 씨는 분양받은 강아지가 변을 먹는다는 이유로 분양 6시간 만에 환불을 요구했다.

펫샵 측이 환불을 거부하자 분노한 A 씨는 그 자리에서 강아지를 내동댕이쳤고, 사고 후 강아지는 안타깝게도 세상을 떠났다.

펫샵 주인 B 씨는 해당 매체와의 통화에서 “반려동물협회 차원에서 A 씨를 상대로 소송을 걸 예정이다. 현재 냉동 보관 중인 강아지 사-체를 증거로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건은 B 씨가 페이스북에 영상을 공개하며 불거졌다.

B 씨에 따르면 A 씨는 9일 오전 10시경 강원도 강릉에 있는 해당 펫샵에 방문해 어린 말티즈 한 마리를 분양받았다. 6시간이 지난 뒤 A 씨는 “강아지가 변을 먹는다”며 환불을 요구했고, B 씨는 계약서에 따라 환불이 어렵다고 거절했다.

A 씨는 이날 저녁 남편과 펫샵을 찾아와 “24시간 이내 환불을 해줘야 한다. 분양가 50만원 중 30만을 돌려달라”고 요구했고, 또 거부 당하자 말티즈를 꺼내 던졌다.

B 씨는 말티즈를 집으로 데려가 보호했지만 결국 구토 증세를 보이다 이날 새벽2시경 세상을 떠났다.

강아지가 죽-고 B 씨는 A 씨에게 문자를 보내 “사-망했어요. 동물학-대, 명예 소송 진행합니다”라는 문자를 보냈다.

이에 A 씨는 “일부러 죽-이신 거겠죠?”라고 말하며 자신도 걸 수 있는 소송을 모두 걸겠다고 맞받아쳤다.

아울러 B 씨는 “다른 용무로 펫샵에 왔다가 충동적으로 분양받은 것 같다. A 씨가 전에도 분양을 받았다가 파기한 적이 있어서 계약서를 받아내고 분양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A 씨는 현재 말티즈 2마리, 웰시코기 1마리, 포메라니안 1마리 등 반려견 여러 마리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페이스북,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억지로 결혼했다는 77세 할머니가 23세의 나에게 하는 말..

한 일본방송에서 진행하는 과거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에 출연한 77세 할머니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에가시라 다카코(77) 할머니는 어렸을 때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과 결혼을 했다고 함.

양쪽 부모님이 결정한 결혼이라 억지로 결혼을 하셨다고.

그런데 당시 할머니에게 반해 결혼을 긍정적으로 생각함

남편은 결혼 후에도 “다시 태어나도 나랑 결혼합시다”고 말했지만 할머니는 그때도 싫어했다고 하심..

그런데.. 그랬던 남편이 10년 전 아침 산책을 나간 후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고 하심…

원인은 심장마비

남편에 세상을 떠난 후 매일 후회를 하신다는 할머니

매일 아침 불단 앞에서 불경을 외우고, 다시 그대를 사랑하고 있어요라는 노래를 부른다는 할머니

“다시 그대를 사랑하고 있어요 지금까지보다 더 깊게. 아직 그대를 좋아할 수 있어요 간절하게”

할머니는 뒤늦게서야 남편을 사랑하고 있었음을 깨달으셨다고

그리고 23세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

“언젠가 남편에게 다시 태어나도 우리 결혼합시다라는 말을 듣게 될거야”

“이번에는 좋아요라고 말해”

 

“부탁할게”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