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한국인 남성들이 ‘남미’에 가면 당하는 일

  						  
 								 

“나는 그녀에게 액세서리 정도였다” 

남미 페루에서 거주한 지 10년 된 29세 A씨 남성이 한 말이다. 그가 이렇게 말한 것에는 그 이유가 있었다.

지난해 여름 페루인 여자친구와 사귀게 된 A씨, 한 여성이 식료품점에서 한국 라면을 사 들고 가는 김씨의 모습을 보고 친해지고 싶다는 말을 먼저 걸었다고.

당시 스무살이었던 여성의 적극적인 애정 공세에 A씨는 마음을 열었고 두사람은 교제하기 시작했다. 사귀면서 그녀는 A씨에게 염색하는 것을 제안하고 헬스를 다니면서 탄탄한 몸을 만들라며 강요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그녀는 아이라인을 그려주겠다며 화장을 시켜주기도.

그녀 친구 모임에 나갔던 A씨에게 “서울에 가면 방탄소년단 볼 수 있느냐, 엑소 백현이 태어난 경기도 부천은 어떤 동네이냐”라는 K팝 질문이 쏟아졌다.

이에 화가 난 A씨는 그녀에게 “내가 한국인이 아니었다면 접근도 안했을거지?” 라 물었고 그녀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렇게 둘은 헤어졌고 페루 여성 페이스북에는 곧바로 다른 한국인 남자 친구의 사진이 올라왔다.

그렇다, 남미에서 불고있는 K팝 열풍이 애꿏게 한국인 남성에게로 꽂힌 것이다.

일부 사례이지만 한국인 남성을 과시용으로 사귀는 남미 여성들이 있으며 현지 한인들은 이런 상황에 대해 “K팝을 좋아하는 친구들 사이에서 나는 진짜 한국인을 만난다라고 자랑하고 싶은 심리”라고 말했다.

실제 남미에 살거나 살다 온 한국인들은 “K팝, 한국 드라마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한국인에게 호의적이며 길을 걷는 도중 한국인이냐며 K팝에 대해 물어본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유튜브 채널 ‘크리스 취미생활’에서는 “한국 남자가 K팝 성지 칠레에 가면 생기는 일”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려 “처음 보는 여자가 나랑 결혼하자고 한다”며 칠레 여성들에게 둘러싸인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해당 사건에 대해 서양 남성이 아시아 여성을 맹목적으로 좋아하는 현상인 “옐로 피버”의 남성판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가뜩이나 남미 치안도 안좋을텐데..조심해야 할 듯”, “연예인 문화는 정말 한국이 최강이구나”, “저런일도 잘생겨야 당하는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KBS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