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식당에 있는 간장을 절대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일본 여행을 가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가는 음식점인 초밥집.

하지만 일본 초밥집에 있는 간장에는 충격적인 비밀이 숨어있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 식당가서 절대 먹으면 안 되는 것”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게시물 속 사진에는 일본인들이 식당에서 간장병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문제는 사진 속 일본인들이 모두 간장병의 입구를 입에 물거나 콧구멍에 넣는 엽기적인 포즈를 취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이 장난을 치고 있는 간장통은 식당에서 공용으로 사용되는 것으로 다른 사람은 이들이 코에 넣은 간장통 안에 담긴 것을 그대로 먹어야 한다.

이 사진들은 과거 일본 커뮤니티와 SNS에서 유행했던 사진으로 몇몇 누리꾼들은 아직도 이런 사진들을 찾아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미쳤냐 더러워” “쟤네는 관종짓도 음습하게 하네” “하는 꼬라지마다 기괴하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최근 일본에서는 회전초밥 체인점에서 한 알바생이 장난으로 올린 영상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일반 대형 초밥 체인점인 쿠라스시에서 일하던 아르바이트생은 생선을 손질하며 장난치는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는데, 영상에는 생선을 손질하던 알바생이 쓰레기통에 생선을 넣었다가 다시 꺼내 도마 위에 올리는 모습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편의점에서 찍힌 또다른 영상에서 한 직원은 판매용 어묵을 젓가락으로 건져 먹고 물건을 혀로 핥은 뒤 봉지에 넣었다.

영상 속 기업들은 재발 방지를 위해 해당 직원을 해고하고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JTBC  뉴스룸 캡쳐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한 언론사에서 신조어를 사용하자 달린 댓글 내용

과거 한 뉴스 기사에서 신조어인 댕댕이, 커여워, 머박등의 신조어 등장으로 한글 파괴 논란과 우려가 있다는 기사에 달린 댓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기사에 달린 댓글

#자기네말을 가지고 그말을 쓰는 그 나라 사람들이 재미있게 뒤틀고 비꼬고 즐긴다면 그보다 더 좋은 현상이 어딨나. 기성세대들의 우려를 불러 일으켰던, 시대마다의 신조어들은 모두 그 화력을 다하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즐이라든지, 고고씽이라든지

열거하기엔 지면이 모자랄만큼 많은 신조어들이 그야말로 불꽃처럼 피다가 사라졌다. 지금 그런단어를 입에 올렸다간 어딘가 정신이 이상한 사람으로 몰릴거다.

현재 트렌디하게 쓰이는 신조어들의 운명또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기성세대들 역시 덮어놓고 혀만찰게 아니라. 이처럼 피고지는 신조어들을 관심있게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그안에 풍속과 세태와 그 시대의 열망과 삶이 있기 때문이다.

언어는 결코 파괴되지 않는다. 한글과 한국어는 한글 창제이래 유례가 없는 번영을 누리고 있다.
만약 언어가 파괴되는 날이 도래한다면 그것은 누군가 이 언어를 함부로 썼기 때문이 아니라
더이상 그 누구도 이 언어를 가지고 다른 재미를 찾을 생각을 하지 않는 때일거다.

시쳇말로 주모 샤타내리게끔 우리를 국뽕에 취하게 만드는 한글이지만, 정작 세계인이 오지고지리는 그 완벽한 문자 한글이 가장 위기를 맞았을 때는, 지금처럼 너도 나도 즐겨쓰고 막쓰는 때가 아니라 누군가 못쓰게 훼방놓고 천대하던 언젠가 아니었나?

아마도 세종대왕님은 지금쯤 지하에서 광광 울고계실걸. ㄹㅇ 기특하고 핵 기뻐서.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TN 페이스북

현재 ‘일본 중딩’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한글’

거리는 참 가깝지만 마음만큼은 멀게만 느껴지는 일본, 최근 고베 신문에서는 흥미로운 소식을 보도해 일본 뿐만 아닌 한국에서도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 중학생들 사이에서 새로 유행하고 있다는 고백 방법인데, 참 특이하게 한글을 이용한다는 것. 그들은 굳이 일본어를 두고 왜 한글로 고백하는 것일까?

보도에 따르면 메신저 ‘라인’을 통해 좋아하는 사람에게 한글로 고백한다고 한다. 라인에는 번역 채팅창 기능이 있는데 그것을 활용하는 것이다.

채팅방에 좋아하는 사람을 초대해 하고 싶은 말을 쓰면 라인에서 자동으로 한국어로 번역해준다. 일본 10대들에게는 한글이 이색적이고 귀여워보여 설렘을 더해준다고 한다.

실제 일본에 거주 중인 한 중학생은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라인 내용을 공개했다. 그녀는 자신의 남자친구로부터 한국어로 된 “당신을 좋아합니다”라는 채팅을 받았다고 한다.

위 사진에서 보이듯 한글로 작성된 “귀신 귀엽고”를 일본어로 번역하면 “진짜 귀여워”로 해석 된다. 따라서 일본 중학생들 사이에서는 한글에 대한 호기심과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 너네 글자로 고백해”, “한글 쓰지마라”, “별의 별”, “관종들인가…”, “중딩들만의 귀여움이 느껴진다ㅋㅋㅋ”, “풋풋하네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영화 ‘너에게 닿기를’, 고베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