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이 2개였던 여성, 임신했더니 생긴 일

  						  
 								 

자궁이 2개인 한 여성이 최근 출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보도에 따르면 영국 그레이터 맨체스터에 살고 있는 18세 여성 에보니 스티븐슨은 자신이 임신했다는 사실도 모른 상태에서 아이를 낳았다.

지난해 12월 2일 갑작스러운 두통으로 욕실에 쓰러져 발작을 일으킨 그녀는 곧바로 병원으로 실려갔다.

이곳에서 그녀의 가족은 에보니가 임신했다는 놀라운 이야기를 들었다.

처음에는 믿지 않았지만 그녀의 배는 정말 임산부처럼 불룩 나와있는 상태였다.

실제 에보니는 그 전까지 배가 나오지도 않았고, 생리를 멈춘 적도 없었기 때문에 가족들은 귀를 의심할 수밖에 없었다.

혼수상태에 빠진 에보니는 검진을 받은 후 곧바로 제왕절개수술에 들어갔다. 그리고 쓰러진 지 단 하루 만에 건강한 여자 아이를 출산할 수 있었다.

3일 만에 눈을 뜬 에보니는 자신의 품에 안겨있는 아이를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그녀는 “혼수상태에서 깨어나니 내가 임신을 했었고 아이를 낳았다고 했다. 정말 놀랐다”고 말했다.

임신 징후도 못 느꼈던 그녀가 출산하게 된 것은 그녀의 자궁이 2개였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그녀가 겪은 중복 자궁은 여성 3000명 중 1명 꼴로 발견되는 희귀 증상이다.

에보니의 한 쪽 자궁은 정상적으로 생리 활동을 했지만 등쪽에 있던 다른 자궁에서 임신을 해 임신 사실조차 몰랐던 것이다.

중복 자궁은 한 쪽 자궁 크기가 작아 유산의 위험성이 크지만 다행히 에보니는 건강하게 아이를 출산했다.

에보니는 “처음에는 너무 무서워 아이를 치우라고 했는데, 엄마와 간호사에게 설명을 듣고 안정을 되찾았다. 아이와 유대감이 없을까봐 걱정했는데 다행히 아이가 너무 이쁘다”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인디펜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