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올해부터 ‘예비군 훈련’에서 바뀌는 것 들

  						  
 								 

2019년 예비군 훈련이 오늘부터 시작됐다.

4일 국방부는 전국 250여개 훈련장에서 275만여 명의 예비군을 대상으로 훈련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해 예비군 훈련은 지난해와 비교해 달라진 것들이 있다.

우선 국방부는 올해부터 예비군 훈련비를 기존 1만 6000원에서 3만 2000원으로 2배 인상하고, 예비군들의 자율성을 위해 훈련 시간을 제외한 시간에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것을 허용할 방침이다.

국방부에 따르면 예비군 훈련비를 인상한 것은 일반 훈련 교통비와 중식비가 포함된 것으로, 시간을 내 훈련에 참여하는 예비군들에게 적절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향후에도 단계적으로 훈련비를 인상할 계획이다.

휴대전화를 허용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지난해까지 예비군 훈련장 안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것은 금지됐다. 점심 시간에도 휴대전화 사용을 통제했으며, 급한 용무로 휴대전화를 사용해야할 경우 근처에 있는 교관의 허락을 구해야 했다.

그러나 휴대전화가 생업에 영향을 끼치는 직장인이나 자영업자에게는 매우 불편한 조치였다.

국방부는 예비군의 자율성을 보장하고 생업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훈련 시간에만 휴대전화를 통제하기로 결정했다.

이밖에 올해에는 훈련 방식도 달라질 전망이다.

국방부에 따르면 올해 예비군훈련은 유사시 전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임무수행능력을 수달하는 데 중점을 두고 실전과 같은 훈련 프로그램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동원훈련을 받는 예비군들은 2박3일간 주요 지역이나 기지단위로 훈련을 통합해 전장상황과 유사한 환경에서 훈련을 받는다.

동미참훈련은 전시 동원에 대비해 전투기술 숙달에 중점을 두고, 단순 과제 위주 훈련이 아닌 다양한 전투상황에서 종합적인 상황판단과 조치능력을 갖추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발생하고 있는 미세먼지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 예비군들에게 미세먼지 방지 마스크를 지급하고, 미세먼지 경보 수준에 따라 야외훈련을 통제할 방침이다.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