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마스크 써도 소용없는 진짜 이유;;


 						  
 								 

연일 이어지고 있는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시민들이 늘어나고 있다.

시민 개인이 미세먼지에 대처할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 마스크 착용이지만 마스크가 미세먼지를 차단하지 못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좋기로 알려진 KF94 마스크 등급에 해당하는 N95(미국기준) 마스크도 포함돼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지난 1월 프랑스 식품환경위생노동청 전문가위원회가 실시한 대기 환경과 관련한 위험성 평가 연구에 따르면 마스크의 오염물질 차단율이 실제 사용 조건에서 효과적이지 못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위원회는 지난 2016년부터 2년 동안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마스크 215종을 준비해 1999년~2017년 시행된 미세먼지 차단율과 마스크 효과 관련성 연구를 비교분석했다.

여기에는 한국의 KF94 등급에 해당하는 미국의 N95 마스크도 포함됐다.

식품환경위생노동청은 “일상 생활에서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효과가 있는지 평가하려고 했지만 이에 대한 과학적 결론을 내릴 수 없었다”고 밝혔다.

실제 프랑스에서는 미세먼지 발생에 따른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위원회는 “N95 마스크 착용 여부에 따른 효과를 검증하는 임상 연구도 있었으나 이는 심혈관 기능의 차이를 비교하는 제한된 연구”라며 “이 연구로 실제 생활에서 마스크가 효과가 있는지 확인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식품환경위생노동청은 실험실에서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의 차단률이 95~99%에 이르러도 실제 사용 환경에서의 효과는 60%대로 감소되거나 심지어 0%으로 전혀 반영하지 않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 이유는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마스크 대부분이 안면 윤곽에 따라 잘 맞지 않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또한 대기 중 유해 물질은 입자와 가스의 복잡한 혼합물이 특징인데도 마스크는 주변 대기에 존재하는 입자를 차단하도록 설계돼 있어 기체 상태로 존재하는 물질은 전혀 막을 수 없는 단점이 있었다.

식품환경위생노동청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유해물질에 장시간 노출돼도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것은 잘못된 정보다”라고 설명했다. 가령 마스크를 착용하고 교통량이 심한 장소에 있는 시민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교통량이 적은 곳에 있는 시민보다 더 많은 유해물질에 노출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과 홍윤철 교수 역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는 외출을 자제하는 등 미세 먼지와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이 최선이다”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