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PD수첩 때문에 난리났다는 조선일보 상황;;

  						  
 								 

MBC 탐사 프로그램 PD수첩이 조선일보 대주주인 방용훈 사장과 그의 부인 故 이미란 씨의 죽음을 다시 조명했다.

지난 5일 방송된 PD수첩은 이미란 씨의 사망 사건 수사 과정에서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고 보도했다.

방용훈 사장은 故 방일영 조선일보 회장의 둘째아들이며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동생이다.

그는 조선일보 4대 주주이면서 코리아나 호텔 사장이기도 하다.

故 이미란 씨는 지난 2016년 9월 한강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고인은 사망 전 친오빠에게 음성 메시지를 남겼는데, 남편인 방용훈 사장을 언급했다.

이 씨는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애썼는데 조선일보 방용훈을 어떻게 이기겠어요. 겁이 나는데 억울함을 알리는 방법이 이것밖에 없어요”라고 말했다.

PD수첩 방송 내용에 따르면 이 씨는 사망하기 전 4개월 동안 지하실에서 지냈다.

실제 고인은 유서에 “4개월 동안 지하실에서 투명인간처럼 지냈고 강제로 내쫓긴 날부터 무너지기 시작했다”라고 썼고 자녀들에 의해 사설 구급차에 실려 집에서 쫓겨났다고 밝혔다.

이어 “제 시도가 실패할 경우 방용훈이 어떤 가혹한 행위를 뒤에서 할지가 죽기로 결심한 것보다 더 무섭다”면서 방용훈 사장이 생전 고인을 폭행해왔다고 주장했다.

이 상황을 목격했다는 가사도우미는 “사모님이 안 나가려고 소파를 잡는데 끌어냈다. 다른 사람들은 1층에서 파티처럼 밥을 먹고 깔깔댔지만 사모님은 지하실에서 아침에 고구마 2개, 계란 2개 먹었다. 나중에는 입에서 썩은 내가 올라올 정도로 속이 비어 있었다”라고 진술했다.

하지만 방 사장은 “아내가 애들을 얼마나 사랑한지 아세요? 우리 애들이 엄마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아세요? 부인이 죽고, 이모가 고소를 하고, 할머니가 애들을 고소하고. 그 이유는 왜 안 따져보는가? 제 입장이 한번 돼 보시라. 저는 한가지로만 말씀드리고 싶다. 사람하고 이야기 하고 싶다”고 반박했다.

보도에 의하면 자녀들과 故 이미란 씨의 사이가 틀어진 것은 유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방용훈 사장의 아들은 경찰 조사에서 20년 전 아버지가 어머니 이미란 씨에게 맡긴 50억원이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이미란 씨 언니는 “남편이 자기한테 준 돈이 자기 돈이라고 생각하고 잊어버리다시피 했다. 그런데 아들 돈이라고 했다는 거다. 네가 알아서 (돈을) 찾아서 가져라. 유산이 한 푼도 없다. 엄마가 다 썼다고 말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고인의 어머니는 “친정에서 돈 빼돌렸다는 말 밖에 할 얘기가 없을 것”이라며 “그래서 우울증으로 죽었다고 밖에는 할 얘기가 없는거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란 씨의 친오빠는 “이혼을 생각 안 한 것도 아니다. 변호사들이 몸을 사렸다. 자기네에게 이야기한 부분도 없애라고 하더라. 법무법인 망한다”고 했다.

방용훈 사장과 아들은 지난 2016년 11월 이미란 씨의 친언니 집을 찾아가 얼음도끼와 돌을 들고 행패를 부렸으나 용산경찰서는 불기소(혐의 없음) 의견을 냈다.

경찰 측은 “CCTV에서 방용훈 사장이 아들을 말리는 장면이 있어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MBC PD수첩, 온라인 커뮤니티